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EN:터뷰]"껍데기보다 알맹이"…임주환이 고집한 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스페셜 EN:터뷰

    [EN:터뷰]"껍데기보다 알맹이"…임주환이 고집한 길

    뉴스듣기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 이중적인 산업스파이 데릭현 연기
    작품 규모·흥행과 무관하게 늘 자기 색채 뚜렷한 연기 선보여
    "흔들리거나 요란한 것 싫어…꾸준히 잘 이어가고 싶다"
    "내가 알고, 믿고, 행동하는 것에 대해 고집 있는 스타일"

    배우 임주환.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제공
    '천생 배우'라고 해야 할까. 배우 임주환은 어느 작품이나, 어떤 배역이나 순식간에 녹아든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색채를 뚜렷이 간직한다. 그가 캐릭터의 옷을 입는 여러 순간들은 그렇게 시청자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MBC 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임주환은 초반 대본상에도 거의 정보가 없었던 산업스파이 데릭현의 이중성을 섬세하게 구현해냈다. 완전히 악역이라기엔 애매한, 자칫 잘못하면 이도 저도 아닌 캐릭터가 될 위험성도 있었다. 그러나 임주환은 데릭현에게 숨결을 불어넣는데 성공했다.

    임주환은 군 입대 기간을 제외하고는 말 그대로 '쉼없이' 연기해왔다. 1년에 한 작품은 기본이라 그가 1년 간 활동이 뜸했을 때는 의문을 가지는 팬들도 있었을 정도다. 작품이나 역할의 크기가 어떻든 임주환에게 이는 큰 고려 대상이 아니다. 속부터 알차게, 요란하게 흔들리지 않고, 꾸준히 배우로 살아가고 싶기 때문이다.

    워낙 동안이지만 그도 이제 경력 20년 차를 목전에 둔 베테랑 배우다. 연기에 대한 따가운 비난마저도 '새로운 도전'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만큼 성숙해졌단 뜻이다. 다음은 코로나19로 인해 서면으로 진행된 임주환과의 일문일답 인터뷰.

    배우 임주환.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제공
    ▷ '탐나는도다'부터 '나를 사랑한 스파이'까지 MBC와 끈끈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듯하다. 분위기가 미스터리한 이중생활 스파이 데릭 역이었는데 그 연기 간극을 어떻게 조절할 수 있었는지, 또 실제로 이런 이중생활을 상상해 본 적이 있는지

    - 감사하게도 새로 작품 들어가실 때 러브콜을 보내주시곤 한다. (데릭 연기는) 감독님과 작가님을 의지하는 면이 많았다. 저는 대본에 나온 뜻을 인지하고, 현장에서 연출 의도를 파악해서 그림을 그릴 뿐이었다. 실제로 그런 이중생활이 가능할지는…스파이라면 그래야 하지 않을까.

    ▷ 극중 배우 유인나, 에릭(본명 문정혁)과는 나이 또래가 비슷해 이야기도 잘 통했을 것 같다. 현장에서 두 사람과의 호흡은 어땠는지

    - 배우분들과 연기 호흡은 말할 것도 없이 너무 좋았다. 문정혁(에릭) 선배님과는 촬영 내내 너무 재미있었다. 계속되는 촬영 스케줄 속에서도 선배님과 함께한 시간은 마치 학창 시절 중간중간 쉬는 시간 같았다. 굉장히 즐거웠다. 유인나씨는 너무나 좋은 사람이었고, 모든 것에 반응해 주면서 대답을 해줬다. 또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모든 것을 표현하는 좋은 배우라고 생각한다.

    ▷ 다작 배우이기도 한데 필모그래피를 보면 군대 빼고는 쉰 적이 거의 없는 느낌이다. 꾸준히 자신의 개성을 보여주면서 배우 활동을 이어갈 수 있는 원동력도 궁금하고, 100% 로맨스물을 한 지가 오래돼서 이를 기다리는 시청자들도 많을 것 같다

    - 모든 것은 쌓아 올려지기 마련이고, 껍데기보다 속부터 차곡차곡 생긴다고 생각한다. 흔들리거나 요란하기 싫기 때문에 꾸준히 잘 이어가고 싶다. 로맨스 장르는 할 생각이 당연히 있다. 너무나도 열려있고, 찾고 있는 중이다.

    배우 임주환.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제공
    ▷ 상당수 드라마들에서 악역을 맡아왔고 반응도 좋았는데 그런 역할의 매력은 뭘까. 여기에 더해 드라마 흥행 여부와 관계없이 임주환이란 배우는 항상 자기 색깔을 잃지 않는는다는 평가가 상당하다. 스스로 그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는지도 궁금하다.

    - 악역의 매력은 현장에서 연기를 좀 더 자유롭게 할 수 있다는 것 같다. 지금까지 맡았던 악역은 인물마다 나름대로 사연이 있었는데, 아무런 이유와 사연이 없는 캐릭터를 맡아보고 싶긴 하다. 연기에 대해 그런 평가가 있다는 질문 자체가 너무 감사하다. 연기를 표현하거나 캐릭터를 소화할 때 스스로 배우로서 오기와 욕심도 있지만, 절 믿고 맡겨주시는 작가님과 감독님 또 믿고 바라봐 주는 현장 스태프분들에게 드려야 하는 답이 아닐까 생각한다.

    ▷ 시청자 반응은 실시간으로 좀 보는 편인지, 그렇다면 스스로 그런 피드백을 받아 연기에도 반영하는지 궁금하다. 주변에 그런 피드백을 주는 인물(배우인 동료가 아니라도 가족 등)이 있다면 어떤 이야기를 나누나

    - 댓글이나 시청자 반응을 많이 보는 편이다. 제 연기를 봐주시는 분들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들어야 하니까. 피드백을 반영하는 건 반반인 것 같다. 좋은 피드백은 기분 좋게 파이팅하고, 나쁜 피드백은 설득시키면 된다는 생각으로 더 접근한다. 연기에는 정답이 없으니까 설득하고 납득시키는 부분들이 생각보다 재미있다.

    ▷ 예능프로그램 출연이 잦지는 않지만 '런닝맨' 등 출연만 하면 상당한 예능감을 선보이더라. 요즘은 연예인들도 유튜브로 일상을 공개하는 등 활발하게 소통하는데 연기 외에 좀 더 가까운 소통 방식을 생각해 본 적도 있나

    - 닫지 않고 열어두고는 있지만 제게는 엄청난 숙제일 것 같다. 즉흥적이고 감각적인 재치와 순발력을 발휘해 누군가를 즐겁게, 웃게 한다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알기에 쉽게 접근하기가 힘들다.

    배우 임주환.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제공
    ▷ 단역부터 시작해 주연까지 차근차근 '정석 루트'를 밟아 온 배우 중 하나다. 어느덧 배우 경력 20년 차를 바라보고 있는데 늘 좋은 때만 있진 않았을 것 같다. 잘 풀리지 않은 시기에 이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있었을까

    - 있었다. 정말 한 번 크게 왔었고, '이번에도 난 역시 그대로구나. 이쯤에서 관두자'라고 생각까지 했었는데 할 줄 아는 게 이것뿐이라 그렇게 되면 더 어둡고 춥겠더라. 어느 순간 전 작품에 또 참여하게 됐고 연기를 하고 있었다. 그런 제가 웃기기도 하고 오기가 생겼었는데, 그 이후 오히려 편해져서 대본과 촬영장이 더 자세히 보였던 것 같다.

    ▷ 데뷔 당시와 지금 배우 임주환의 마음가짐이나 연기에 대한 생각은 어떻게 바뀌었을까? 인간적인 부분에 대한 것도 좋다

    - 질문을 받고 나니 한 번 생각해 봐야 할 부분인 것 같다. 그런데 아마 변하지는 않았을 거다. 다른 건 몰라도 제가 알고, 믿고, 행동하는 것에 대해선 고집이 있어서.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