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남양주시, '특혜의혹' 양정역세권으로 6호선 방향 튼 이유는?

뉴스듣기


경인

    [단독]남양주시, '특혜의혹' 양정역세권으로 6호선 방향 튼 이유는?

    뉴스듣기

    특혜 의혹 양정역세권으로 노선 변경…기존 주민들 반발 예상
    다산~금곡~마석→양정역세권~와부읍…사업비 6731억 늘어
    서울 신내차량 기지를 남양주가 떠안으면서 경제성(B/C) 0.25 증가

    조광한 남양주시장. 연합뉴스

     

    지하철 6호선 연장 노선을 추진하고 있는 경기도 남양주시가 갑자기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양정역세권 방향으로 노선을 변경하기로 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남양주시의 갑작스런 노선 변경 결정은 도와 사전 협의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사업비를 부담할 이유가 없다고 밝히고 있고, 기존 노선에서 배제된 주민들의 반발도 예상됨에 따라 사업 추진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31일 경기도와 서울시, 남양주시 등에 따르면 남양주시는 지난해 11월 29일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 신규 광역철도 사업안(지하철 6호선)을 경기도에 제출했다.

    구간은 신내~구리농수산물~다산~금곡~마석으로, 사업비는 1조 5405억 원으로 책정됐다. 경제성(B/C)은 0.45로 나왔다.

    경기도는 수요조사 등을 거쳐 국토교통부 산하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에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반영을 건의했다.

    남양주 지하철 변경전. 그래픽=고경민 기자

     

    ◇특혜 의혹 양정역세권으로 노선 변경…기존 주민들 반발 예상

    이런 가운데 남양주시는 지난달 20일 경기도에 광역교통시행계획 수립 관련 신규 광역철도사업을 변경해 제출했다.

    지하철 6호선 연장 구간을 신내~구리농수산물~남양주 와부읍으로 변경해 달라는 것이 핵심 내용이었다.

    특히, 노선의 경우 왕숙2지구까지는 똑같지만, 기존 남양주시청이 위치한 금곡방향으로 가지 않고 양정역세권으로 방향이 바뀌었다.

    하지만 금곡역에서 경춘선과 연결이 되는 기존 노선에 비해, 양정역세권 방향으로 노선을 틀면서 사업비가 1조 5405억 원에서 2조 2136억 원으로 6731억 원이 늘어나게 됐다.

    뿐만 아니라 양정역세권에는 경의중앙선 양정역까지 정거장이 2개가 들어서게 됐다.

    또한 남양주시가 경기도에 제출한 건의안에는 노선 변경의 필요성과 목적에 3기 신도시에 대한 언급만 있을 뿐 정작 핵심인 양정역세권에 대한 내용은 빠져 있다. 가뜩이나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양정역세권 개발 사업에 시가 직접 지하철 노선까지 끌어다 주기로 하면서 양정역세권 개발 사업에 대한 특혜 의혹이 더욱 짙어지는 모양세다.

    남양주 지하철 변경후. 그래픽=고경민 기자

     

    ◇서울 신내차량기지 남양주가 떠안으면서 B/C 0.25 증가

    남양주시는 노선 변경의 이유로 경제성(B/C) 증가를 들었다. B/C는 기존 0.45에서 0.7로 0.2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이처럼 B/C 상승의 이면에는 신내차량기지 매각대금 8600억 원이 포함됐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가 옮기고 싶어 했던 신내차량기지를 남양주시가 떠안으면서 크게 작용한 셈이다.

    남양주시 관계자는 노선 변경 이유에 대해 "일단 마석 쪽으로 경제성이 안 나왔었다"며 "이번에 와부읍 쪽으로 검토한 것은 서울시에서 자체 용역을 해서 경제성이 0.7이 나오니까 우리 시보고도 건의해 달라고 했던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의중앙선)양정역하고는 라인은 일단 겹치지 않게 검토가 됐다"며 "아시다시피 구체적인 노선은 기본 타당성 조사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경기도에서 사전 협의가 안 됐다는 부정적인 의견은 있었지만, 예산 지원에 대해 긴밀하게 협의해서 풀어야 될 부분"이라며 "경기도를 배제하고 갈 순 없다"고 말했다.

    ◇남양주시 "서울시가 급하게 밀어붙여" vs 서울시 "남양주시가 요청"

    남양주시는 서울시가 노선 변경을 급하게 밀어붙여 갑자기 나왔다고 주장했지만, 서울시는 이를 전면 부인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그렇게 밀어붙인 적이 없다"며 "남양주시가 요청한 거라서 노선을 변경한 거에 대해서는 답변할 사항은 아닌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경기도는 우선 남양주시가 제출한 변경안을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에 넘겼지만, 사전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변경 노선에 대해서는 예산을 지원하지 않을 방침이다.

    6호선 연장 노선안은 내년 6월쯤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의 심의와 공청회 등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한편, 1조 6천억 원 규모인 남양주 양정역세권 개발사업에 대한 특혜 의혹은 CBS노컷뉴스 등 여러 언론에서 잇따라 보도된 후 경기도에서 감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남양주시는 감사를 거부하고 경기도와 맞고발했다.

    경찰은 현재 검찰에 고발된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지만, 남양주도시공사는 특혜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