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포항제철소, 로봇으로 안전·효율 잡는다

뉴스듣기


포항

    포항제철소, 로봇으로 안전·효율 잡는다

    뉴스듣기
    STS소둔산세 공장에 적용 예정인 판파단 대응 용접기./사진=포스코 제공

     

    포항제철소(남수희 소장)가 생산 현장에 로봇을 도입해 스마트 제철소 구현에 한발짝 더 다가가고 있다.

    포항제철소는 1999년부터 산업용 로봇을 사용하고 있다. 현재 포항제철소 내 90여대의 로봇이 도입돼 있다.

    비정형작업이 많은 철강 생산 공정 특성상 이제껏 시료 이송 등 단순 작업에 주로 사용됐지만 최근 포항제철소는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생산 현장에 자동화 로봇을 도입해 작업자의 안전 확보, 편의 증대는 물론 생산성과 효율까지 높이고 있다.

    포항제철소에서 사용되는 대표적인 로봇은 전기강판공장을 비롯한 압연 공정에서 사용되는 바로 '슬리브 인출 자동화 로봇'이다.

    철판을 원통 형태로 감은 코일 중앙에는 '슬리브'라는 심이 들어간다. 제품을 만들기 위해 코일을 풀어주고 감아주는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이때 슬리브는 코일의 형태를 유지해주는 역할을 한다.

    코일을 감기 전 슬리브를 설비에 장착하고 코일을 풀어준 후에는 남아있는 슬리브를 제거해야한다.

    이 때 슬리브를 설비에 장착하고 제거하는 것은 온전히 작업자의 몫이었다. 종이로 만든 슬리브의 경우 기계화가 이뤄지지 않아 작업자가 직접 설비에 장착·제거 해야했다.

    슬리브 인출 자동화 로봇이 종이 슬리브를 제거하고 있다./사진=포스코 제공

     

    15~20kg 슬리브를 직접 옮기는 것은 작업자에게 부담이 됐지만, 코일을 감는 설비에 슬리브를 장착·제거 해주는 '슬리브 인출 자동화 로봇'의 도입은 이런 문제를 해결했다.

    현장 관계자는 “몸에 부담되는 작업을 로봇이 대신 해주니 다른 작업에 집중할 수 있어 업무 효율도 높아졌다”고 말했다.

    STS 소둔 산세 공장에는 '덧대기 용접 자동화 로봇' 테스트가 한창이다. 소둔산세 공장은 스테인리스 스틸 제품 품질 확보를 위한 열처리와 세척을 담당하는 곳이다.

    소둔 공정에서는 설비를 이용한 1차 용접 후 보강용 시편을 덧대는 추가 용접 작업인 '덧대기 용접'을 작업자가 직접해 안전 사고 위험이 있었다.

    12월 도입돼 테스트 중인 '덧대기 용접 자동화 로봇'은 부담스러운 덧대기 용접 작업을 대신 수행해주는 로봇이다.

    수작업 대신 로봇을 이용하면 현장 안전을 강화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매번 수작업을 해야했던 작업자들의 번거로움 또한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테스트를 통해 내년 초 현장에 본격적으로 도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생산 효율을 높일 뿐만 아니라 현장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자동화 설비를 확대할 예정이다. 올해 추가도입된 로봇 8대 중 절반이 이상이 작업자 안전 확보 목적으로 도입됐다.

    포항제철소 관계자는 "자동화 로봇을 이용하면 수작업을 대체할 수 있어 작업 환경 안전을 강화할 수 있다"며 "생산 효율 제고, 품질 향상 뿐만 아니라 작업자의 안전과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자동화 로봇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려한다"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