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능 종료종 일찍 울려 불이익"…서울·대전 수험생 항의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교육

    "수능 종료종 일찍 울려 불이익"…서울·대전 수험생 항의

    뉴스듣기

    위 사진은 아래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사진=사진공동취재단/자료사진)
    지난 3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시험 종료 종이 예정보다 일찍 울려 불이익을 당했다는 항의가 잇따르면서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도 관련 글이 올라왔다.

    7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 3일 서울 강서구의 덕원여고에서는 수능 탐구영역 시험이 진행된 4교시 첫 번째 선택과목 시험의 종료 종이 2~3분 정도 일찍 울려 학생들이 예정보다 일찍 답안지를 내야 했다.

    감독관들이 시험 종료 종에 오류가 있었던 것을 알고 다시 학생들에게 시험지를 나눠주고 2분간 더 풀도록 하는등 혼란이 빚어졌다.

    대전의 수능 고사장이었던 대전여고에서도 4교시 탐구영역 첫 번째 선택과목 종료 종이 3분 일찍 울려 감독관들이 시험지를 회수하다가 중단하고 다시 3분의 추가 시간을 부여하는 일이 벌어졌다.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수험생들이 불이익을 받게됐다"며 "재발하지 않게 해달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시험장 수험생의 학부모라고 소개한 작성자는 "수능일을 위해 노력하고 힘써 왔던 모든 학생은 그 사건으로 인해 엄청난 불이익을 받게 됐다"며 "이에 대한 구제방안은 없는 것인가.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이 청원에는 이날 오후 3시 30분 현재 9200여 명이 동의했다.

    이와관련해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해당 시험실에서 시험을 친 학생들에 대한 추가 조치는 계획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