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文대통령, 코로나19 역학조사 강화 긴급지시…"가용인력 최대 투입"

대통령실

    文대통령, 코로나19 역학조사 강화 긴급지시…"가용인력 최대 투입"

    선별진료소 확대 운영, 대규모 드라이브스루 검사소 설치 등 역학조사 강화 지시
    기존 검사보다 빠른 '신속항원검사' 적극 활용까지 언급
    "조금이라도 감염 의심되는 분, 반드시 선별진료소 찾아 검사를"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하자 "가용인력을 최대로 투입해 수도권 지역 현장 역학조사 역량을 강화하라"고 7일 긴급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감염세를 꺾기 위해서는 역학조사 속도를 높여 방역망 내 관리비율을 제고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청와대 정만호 소통수석비서관이 이날 밝혔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공무원, 군, 경찰 등 가용한 인력을 이번주부터 현장 역학조사 지원 업무에 투입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현재 코로나19 확진자의 대다수인 수도권 지역 젊은층들이 검사를 편리하고 신속하게 받을 수 있도록 선별 진료소의 야간 및 휴일 운영을 대폭 확대하도록 했다. 대규모 드라이브스루 검사소를 설치해 운영하라고도 문 대통령은 지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최근들어 정확도가 높아졌고, 검사결과를 즉각 확인할 수 있는 신속항원검사 활용도 적극적으로 추진하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신속항원검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의 존재 여부를 확인해 감염 여부를 판단하는 검사법으로, 기존 유전자 증폭(PCR) 검사보다 진단 시간이 빠르고 비용도 저렴하다.

    코로나 검사 받는 시민(사진=연합뉴스)

     

    하지만 감염 이후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 항원이 형성돼야만 확인 가능하다. 이 때문에 정확도와 민감도가 높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청와대는 신속항원검사가 진단시간이 15분 정도로 기존 검사의 6시간에 비해 훨씬 신속하고, 정확도가 최근 들어 90%까지 높아졌다는 부분에 주목했다고 부연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증상이 없더라도 선별진료소에 가면 검사 받을 수 있도록 이미 허용돼있으니 조금이라도 감염 의심되는 분들은 반드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대비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날 브리핑은 강 대변인 대신 정 수석이 진행했다.

    강 대변인은 지인의 교육시설 보육교사가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