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 명이라도…" 코로나 확진 수험생 위해 방호복 입은 공무원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청주

    "한 명이라도…" 코로나 확진 수험생 위해 방호복 입은 공무원들

    뉴스듣기

    (사진=충청북도교육청 제공)
    코로나19 속에 치러지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병원시험장 감독관으로 선뜻 나선 공무원들이 있다.

    주인공은 충북도교육청 학교혁신과 김봉호 장학사와 학교혁신과 유중열 주무관, 예산과 이문준 주무관, 미래인재과 최경숙 주무관, 학교혁신과 이미혜 장학사 등 5명이다.

    이들은 3일 병원시험장으로 지정된 청주의료원에서 시험을 치르는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1명을 위해 감독관을 자처했다.

    병원시험장은 방호복 착용을 비롯해 심적 부담감이 일반 시험장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2일 서울의료원 코로나19 종합상황실에 설치된 확진 수험생을 위한 고사장 병실 CCTV 모니터에 책상 등 집기를 설치하는 의료진의 모습이 보인다. 종합상황실에서 관계자가 통화를 하고 있다.(사진=박종민 기자)
    도교육청이 병원시험장 감독관 배치를 놓고 고민한 이유기도 하다.

    이런 사정을 알게 된 이들은 담당자에게 자진해서 병원 별도시험장 감독관에 지원 의사를 전달했다.

    혹시 모를 감염 위험도 감수하며 다들 꺼릴 수밖에 없는 병원시험장에 선뜻 들어서기로 결정했다.

    김봉호 장학사는 "단 한 명의 학생도 소홀하지 않겠다는 가치를 실천하는 차원에서 지원하게 됐다"며 "학부모들이 우리 교육 당국을 신뢰할 것이라는 믿음에서 주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