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친트럼프' 美법무장관 "부정선거 증거 없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미국/중남미

    '친트럼프' 美법무장관 "부정선거 증거 없다"

    뉴스듣기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오른쪽). (사진=연합뉴스)
    미국 법무부 장관이 2020년 대통령 선거 결과를 뒤바꿀 부정선거의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1일(현지시간)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미국 법무부와 FBI(연방수사국)이 함께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특히 바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대선 전까지 바 장관은 우편투표를 이용한 사전투표가 사기에 취약하다는 주장을 반복해왔기 때문이다.

    앞서 바 장관은 지난달 연방 검사들에게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도 부정선거 의혹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선거 범죄 수사 책임자는 '선거에 개입하지 않는다'는 원칙에 어긋난다며 자리에서 물러났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