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직원 확진' 성남시청 폐쇄, 은수미 시장도 검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인

    '직원 확진' 성남시청 폐쇄, 은수미 시장도 검사

    뉴스듣기

    본청 7층 외부자문위원, 같은 층 150여명 검사
    19일 회의 동석한 은 시장 등 21명 검체 채취

    (사진=성남시 제공)
    경기도 분당구청에 이어 성남시청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방역 당국이 본청 건물을 폐쇄하고 전방위적인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은수미 성남시장을 포함해 진단검사 대상만 150여명에 이른다.

    25일 성남시에 따르면 시청사 7층 근무자인 A씨가 이날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A씨는 건축과에서 위촉한 비상근 외부자문위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와 같은 층에 근무하던 직원과 접촉자 등 150여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 중에 있다.

    지난 19일 해당 확진자와 같은 회의에 참석했던 은수미 시장 등 21명도 이날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검체를 채취했다. 결과는 이튿날 오전쯤에 나올 예정이다.

    시는 감염 사실을 확인한 즉시 필수인원을 제외한 본청 직원들을 귀가 시키고 건물 전체를 임시 폐쇄 조처한 상태다.

    진단검사 결과에 따라 시청사 폐쇄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성남시 관계자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접촉자 등이 추가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청사 폐쇄로 인한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직원이 사무실 전화를 휴대폰으로 착신 전환해 민원에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