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옵티머스 120억 투자' 건국대 이사장 수사 의뢰…임원 취소 추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교육

    '옵티머스 120억 투자' 건국대 이사장 수사 의뢰…임원 취소 추진

    뉴스듣기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옵티머스 사모펀드에 120억원을 투자한 건국대 법인 이사장에 대해 교육부가 수사 의뢰하고 임원 취임 승인 취소 절차를 밟기로 했다.

    24일 교육부는 옵티머스 사모펀드 투자와 관련해 건국대에 대한 지난 9월 현장 조사를 벌인 결과, 유자은 건국대 법인 이사장과 학교법인 부동산 수익사업체인 '더클래식500'의 최종문 사장에 대해 배임 혐의로 수사 의뢰하기로 하고, 지난 20일 건국대에 이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현장 조사에서 옵티머스 투자에 대해 건국대 법인이 수익용 기본재산을 부당하게 관리해 더클래식500이 투자 손실을 보고, 이사회를 부실하게 운영했다고 지적했다.

    더클래식500은 정기예금으로 보관·유지해야 하는 임대보증금 재원 120억원을 올해 1월 이사회 심의와 교육부 허가 없이 옵티머스에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유 이사장과 건국대 법인 감사에 대해 임원 취임 승인 취소 절차를 추진하고, 이사 5명에 대해선 경고 조처를 내렸다.

    또 건국대 법인 전·현직 실장 2명에게는 문책·징계 요구를, 더클래식500 사장 등 4명에게는 문책·중징계 요구를 하고, 건국대 법인에는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