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野, 가덕도 외통수 걸렸나…"분열 말자" 하루 만에 자중지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영상]野, 가덕도 외통수 걸렸나…"분열 말자" 하루 만에 자중지란

    뉴스듣기

    의총서 "민주당 갈라치기에 당하지 말자" 했지만
    부산 의원들 '가덕도 특별법' 발의하자 주호영 발끈
    '지적은 해야겠는데 반대는 못 하고'…부산 보궐선거 앞두고 딜레마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제출하는 국민의힘 부산의원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동남권 신공항의 입지로 김해가 아닌 부산 가덕도를 기정사실화하자 국민의힘이 내홍에 휩싸이는 분위기다

    김해신공항 백지화에 반발하는 대구·경북 의원(TK)과 가덕도 신공항을 환영하는 부산·경남 의원(PK) 간의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난 것이다.

    국민의힘은 앞서 19일 의원총회를 열고 "민주당의 갈라치기에 당하지 말자"는 등 결의를 다지기도 했지만, 20일 부산 지역 의원 전원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내자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도부와 상의도 하지 않느냐"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창원 기자)
    ◇"갈라치기 당하지 말자"…하루 만에 갈등 드러낸 野

    국민의힘은 정부 여당의 '김해 신공항 백지화-가덕도 신공항 추진'이 당장 내년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노린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동남권 신공항 문제로 국민의힘 TK의원과 PK의원 간 분열을 노린 것 아니냐는 의심도 하고 있다. 대구 경북은 김해 신공항 백지화에 반발하고 있고, 부산 경남은 가덕도 신공항을 반기고 있어서다.

    당내 의원 간 갈등을 우려한 국민의힘도 김해 신공항 계획이 백지화된 17일, TK 의원 간 간담회를 열고 대응을 논의했다.

    해당 간담회에 참석한 대구 지역 한 의원은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부산시장 선거가 있는 상황에서 우리 당이 적극적으로 (찬반) 모양새를 취하는 것은 굉장히 부담스러운 일"이라며 "당도 의원들의 개인 의견이 SNS를 통해 밝혀지는 것을 원치 않는 분위기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19일 열린 의원총회에서도 '당이 분열되는 모습을 보이지 말자'는 의견이 나왔다. 부산 지역 한 의원은 CBS 노컷뉴스에 "의총에서는 '민주당이 야당을 갈라치기하려는 의도 아니겠느냐, 절대 당해선 안 된다, 분열하면 안 된다'는 의견을 주고받았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하지만 결의를 다진 지 하루 만에 당내 갈등이 외부로 터져 나왔다.

    부산 지역 의원 15명 전원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제출한 것이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당론으로 제출한 것이자 민주당보다도 한발 앞서 특별법을 발의했다.

    그러자 주호영 원내대표는 불쾌한 기색을 그대로 드러냈다. 그는 "당 지도부와 논의도 없이 국민의힘 부산 지역구 의원들이 가덕도 특별법을 낸 것에 대해 강하게 질책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권과 민주당이 부산시장 선거를 위해 나라를 생각하지 않고 던진 이슈에 우리가 말려들어선 안 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회의장을 나오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지적은 해야겠는데 반대는 못 하고'…외통수 걸린 野

    결국 국민의힘이 외통수에 걸린 모양새다. 김해 신공항 백지화 결정에 문제가 있다고는 보지만, 그렇다고 부산시장 선거가 코앞인 상황에서 가덕도 신공항을 무작정 반대하기도 어렵다.

    우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의 생각부터 엇갈리고 있다. 김 위원장은 "정부 정책의 일관성이 지켜지지 않은 것은 유감이지만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강구도 적극적으로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반면 주 원내대표는 "김해 신공항 검증위원회는 '(김해 신공항 사업을) 백지화한 적이 없었다'고 한다"며 "철저히 들여다보고 검증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반발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KBS 라디오에 나와 "민주당은 선거가 아닌 부산·영남권의 발전을 위한 것이라 하는데 자다가 소도 웃을 일"이라고 반문했다.

    하지만 부산에 지역구를 둔 의원들이나, 이번 선거에 나서는 부산시장 후보군들은 가덕도 신공항을 크게 지지하고 있다. 이외 의원들 사이에서도 '가덕도가 부산시장 선거에 미칠 영향이 상당할 것'이란 의견이 점차 힘을 얻고 있다.

    부산시당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가덕도 신공항은) 800만 부산·울산·경남 주민의 염원"이라 말했고 특별법을 대표 발의한 박수영 의원은 "기업은 하루가 급한데 (가덕도 신공항은) 24시간 가동 가능한 물류 공항 성격도 있는 동북아 물류 허브"라고 강조했다.

    부산시장 선거 후보군에선 서병수 의원과 이진복 전 의원, 박형준 교수, 이언주 전 의원 모두 환영 입장을 나타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