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슈시개]"캐시미어 65%는 어디로"…소비자 속인 털실업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활경제

    스페셜 이슈시개

    [이슈시개]"캐시미어 65%는 어디로"…소비자 속인 털실업체?

    뉴스듣기

    캐시미어 혼용률 70%로 판매한 상품, 알고보니 5%에 불과
    까미네 콘사 "전량 판매 중지…환불 위해 노력"

    '까미네 콘사' 제품을 사용하던 한 구매자가 제품 혼용률에 의구심이 들어 진행한 섬유 검사 결과표. 해당 구매자는 검사 결과 캐시미어 70%라던 소개와 달리 혼용률이 5%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사진=블로그 캡처)
    유명 털실 판매업체가 캐시미어 혼용률을 속여 팔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해당 업체는 판매 제품 전량을 회수하고 환불을 진행하기로 했다.

    털실 판매업체 '까미네 콘사'는 11일 블로그를 통해 "제가 판매하는 모든 상품에 대한 혼용률을 판매포스팅에 가격과 함께 고지해왔으며, 모든 판매된 상품에 대한 책임은 저에게 있다"라며 "모든 소비자분들께 뭐라 말씀을 드려야 할지 지금으로서는 암담하기만 하다"라고 밝혔다.

    까미네 콘사는 블로그를 통해 사업자 정보를 공개해 구매자들에게 신뢰를 얻었고 이를 바탕으로 공동 구매 방식으로 털실을 판매하던 업체다.

    두꺼운 마니아층을 보유한 까미네 콘사의 혼용률 문제는 해당 업체에서 물건을 구매해 사용하던 한 구매자의 의구심에서 시작됐다.

    해당 구매자는 "실을 받아본 후 촉감이 의심쩍어 라이터로 태워봤다. 아무리 봐도 화학 섬유가 섞인듯한 형태로 섬유 탄 부분이 녹아서 굳었다"라고 설명했다.

    이 구매자는 문의글을 통해 섬유의 성분 기재에 대해 질의했고 까미네 콘사 측은 캐시미어 70%, 울 30% 혼용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결국 구매자는 자비를 들여 한국의류시험연구원(KATRI)에 제품에 대한 성분 검사를 의뢰했고 그 결과 까미네 콘사 측에서 주장했던 것과 달리 모(양모) 49%, 나일론 46%가 혼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70%에 달한다는 캐시미어의 혼용률은 단 5%에 불과했다.

    이에 구매자는 "캐시미어 65%는 어디 갔죠? 나일론은 어디서 나온 것일까요"라는 질문을 던졌다.

    혼용률 문제가 불거진 '까미네 콘사'가 전량 판매 중단과 함께 환불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사진=홈페이지 캡처)
    까미네 콘사를 믿고 제품을 구매했던 다른 구매자들 역시 분통을 터트렸다. 한 구매자는 "라이터를 사서 집에 있는 모든 실 다 태워볼 생각이다. 어이가 없다"라고 분개했다. 또다른 구매자는 "캐시미어 혼용이 높아 애지중지했던 제가 참 미련하게 느껴진다"라고 허망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까미네 콘사 측은 블로그를 통해 잘못을 인정하고 환불 작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까미네 콘사는 "단타로 진행되는 상품들은 업체가 보내주는 혼용률로 확인해왔고, 계속 (판매를) 진행해온 제품들의 경우 몇 년 전 처음 제품을 받았을 때 KATRI에 의뢰하여 성분분석표를 받았었다"라며 이번에 문제가 된 제품에 대해서는 "같은 업체에서 받았던 제품이라 그때마다 (검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라고 미숙했던 과정을 시인했다.

    이어 "제 잘못으로 야기된 이번 일로 인해 상품에 대한 신뢰도를 잃으시고 그 동안 교류됐던 사이들이 틀어지고 있다는 점 잘 알고 있다"라며 "제 고객분들께 최선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머리 숙여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환불은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기다려주시기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