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秋, 박순철 지검장 사의 표명에 "유감"…법무부·검찰 갈등 고조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건/사고

    秋, 박순철 지검장 사의 표명에 "유감"…법무부·검찰 갈등 고조

    뉴스듣기

    박순철, 秋 수사지휘권 행사에 반발
    추미애 "국민적 의혹 밝혀야 할 시기에 사의표명"
    윤석열 "秋 지휘는 위법"…법무부·검찰 충돌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2일 '라임 사건' 수사 총괄자인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추 장관 본인의 수사지휘권 행사에 반발해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라임 사건의 핵심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검사·정치권 비위 의혹 폭로와 이에 따른 추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지휘권 박탈 지휘를 둘러싸고 법무부와 검찰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는 기류다.

    추 장관은 이날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 라임 관련 사건을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해야 할 중대한 시기에 상급기관과 정치권으로부터 독립된 철저한 수사에 관한 책무와 권한을 부여받은 검사장이 사의를 표명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 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은 흔들림 없이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보고 진실 규명에 전념할 것을 당부드린다"며 "독립적인 수사지휘 체계의 공백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금명간 후속 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 지검장은 국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 직전인 이날 오전 "정치가 검찰을 덮어 버렸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검찰 내부망에 올린 글에서 '윤 총장은 라임 사건에서 손을 떼라'는 추 장관 지휘의 근거가 빈약하며, 따라서 정치적 지시에 가까운 것 아니냐는 문제 의식을 내비쳤다.

    윤 총장도 국정감사장에서 "중범죄를 저질러 중형 선고가 예상되는 사람들의 얘기를 듣고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것은 정말 비상식적"이라며 "(장관의 수사지휘가) 근거, 목적 등에서 위법한 건 확실하다고 생각한다"고 작심발언을 내놨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