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미애, '라임 사태' 접대 의혹 검사들 감찰 지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추미애, '라임 사태' 접대 의혹 검사들 감찰 지시

    뉴스듣기

    김봉현 폭로 직후 법무부에 직접 감찰 지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6일 이른바 '라임자산운용 사태' 관련 로비 의혹이 제기된 검사들에 대해 법무부가 직접 감찰을 하라고 지시했다.

    라임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사와 야권 인사 등에게 로비를 했다고 폭로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추 장관은 이번 폭로를 "충격적"이라고 표현하며 이번 의혹의 골자를 언급했다. 구체적으론 △ 현직 검사와 전 · 현직 수사관 등의 전관 변호사를 통한 향응 접대와 금품 수수 의혹 △ 접대 받은 현직 검사가 해당 사건의 수사 책임자로 참여하여 검찰 로비 관련 수사를 은폐했다는 의혹 △ 야당 정치인 등의 거액의 금품수수 혐의와 관련된 제보를 받고도 수사하지 않고, 짜맞추기 및 회유 · 협박 등 위법한 방식으로 수사를 진행했다는 의혹 등이다.

    추 장관은 "관련 의혹에 대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이므로 그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에 착수하도록 지시해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은 앞서 변호인을 통해 자필 입장문을 발표했다. 여기엔 자신이 술 접대를 했던 검사가 라임 수사팀에 들어갔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뿐만 아니라 본인이 야권 인사에게도 억대 로비를 벌였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