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분기 가계, 긴급재난지원금 덕분에 지탱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생활경제

    2분기 가계, 긴급재난지원금 덕분에 지탱했다

    뉴스듣기

    사상 첫 근로·사업·재산소득 동반 감소에도 이전소득 크게 늘면서 가계소득 증가
    5분위 배율도 4.23으로 낮아지며 코로나19 와중에 오히려 소득분배 개선

    (인포그래픽=통계청 제공)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효과가 2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통해 분명하게 확인됐다.

    극심한 경기 위축으로 급감한 가구 소득을 긴급재난지원금이 보전해 주면서 소득 상·하위 가구 간 격차까지 줄인 것이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527만 2000원으로, 지난해 2분기 대비 4.8% 증가했다.

    지난 2분기 가구 소득을 항목별로 보면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이 뚜렷하다.

    고용 감소 영향으로 근로소득이 감소하고, 업황 부진에 따라 사업소득도 줄었다.

    2분기 가구당 월평균 근로소득은 322만 원으로, 지난해 2분기 대비 5.3%나 감소했다. 통계청이 전국 단위 가계동향조사를 시작한 2003년 이래 최대 감소 폭이다.

    지난해 같은 분기 대비 근로소득이 감소하기는 2009년 3분기 -0.5%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 2분기 가구 근로소득, 통계 작성 이래 최대 폭 감소

    2분기 가구당 월평균 사업소득과 재산소득은 각각 94만 2000원과 3만 4000원으로, 지난해 2분기 대비 각각 4.6%와 11.7% 감소했다.

    근로소득과 사업소득, 재산소득이 동반 감소하기는 전국 단위 가계동향조사 사상 처음이다.

    반면, 2분기 가구당 월평균 이전소득은 98만 5000원으로, 지난해 2분기 대비 80.8% 급증했다.

    이전소득 가운데 특히, 긴급재난지원금이 포함된 공적이전 소득은 지난해 2분기 대비 증가율이 무려 127.9%였다.

    결국, 코로나19로 인한 근로·사업·재산소득 감소를 긴급재난지원금이 넉넉하게 보완하면서 2분기 가구 소득을 지난해 2분기보다 4.8%나 증가시킨 것이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로 소득 양극화가 심해질 것'이라는 우려도 완화했다.

    소득 양극화 우려는 전 분기인 1분기에 5분위 배율이 5.41로 지난해 1분기 5.18보다 0.23포인트 상승하며 깊어졌다.

    ◇ 가구 공적이전 소득은 지난해 2분기 대비 127.9% ↑

    5분위 배율은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 소득(균등화 처분가능소득)을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 소득으로 나눈 값이다.

    수치가 작을수록 소득분배가 양호하다는 뜻이다.

    그런데 지난 2분기 5분위 배율은 4.23으로, 지난해 2분기 4.58보다 0.35포인트 하락했다.

    우려와는 달리 오히려 소득분배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1분위 가구 소득이 5분위 가구 소득보다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소득분배가 개선된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해 2분기 대비 소득 증가율은 1분위 가구가 8.9%인 반면 5분위 가구는 2.6%에 그쳤다.

    긴급재난지원금이 포함된 공적이전 소득 비중이 1분위 가구는 전체 소득의 절반에 육박(46.9%)하는 반면 5분위 가구는 7.5%에 불과하다.

    ◇ 공적이전 소득 비중, 1분위 46.9% vs 5분위 7.5%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의 소득 보전 효과가 5분위 가구보다 1분위 가구에서 한층 크게 발휘된다는 얘기다.

    긴급재난지원금 등 공적이전 소득을 제외한 '시장소득' 즉, 근로·사업·재산소득 등만 고려한 5분위 배율은 8.42로 지난해 2분기 7.04보다 훨씬 나빠진다.

    이 또한, 긴급재난지원금이 지난 2분기 소득분배 개선에 절대적 영향을 미쳤음을 드러낸다.

    (일러스트=고경민 기자)
    기재부는 "긴급재난지원금과 저소득층 소비쿠폰 지급 등 코로나19에 대한 신속하고 적극적인 정책 대응이 소득분배 개선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20일 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소득분배 개선 흐름이 이어질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정부는 취업자 감소세 지속 등 3분기 소득분배 여건이 여전히 엄중한 만큼 고용·사회안전망 확충과 시장소득 회복 기반 강화를 위한 정책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