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시 "광복절 집회 취소 요청"…금지명령도 검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서울시 "광복절 집회 취소 요청"…금지명령도 검토

    뉴스듣기

    "모든 수단 통해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나설 것"
    서울시, 집회 신청 단체에 취소 공식요청
    14일 의료계 집단휴진 대비해 비상진료대책 운영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15일 예정된 광복절 대규모 집회를 취소해달라고 공식 요청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오는 14일 예정된 의료계 집단휴진 사태에 대비해 진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기로 했다.

    서울시 박유미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오는 15일 여러 단체가 도심권을 비롯한 서울 시내에서 대규모 집회 개최를 예정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어제 해당 단체들에 집회취소를 공식적으로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시는 대규모 인파가 밀집하는 집회 특성상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높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박 국장은 "집행부 측에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시민 안전을 위해 집회 취소 결단을 다시 한번 요청하며 신속한 결정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는 15일 집회를 취소하지 않을 경우 집회금지 명령 등 모든 수단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차단하는 데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시는 오는 15일 광화문 집회 참석인원이 5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광화문 내 집회금지 구역에 집회를 신고한 단체들에 대해 금지명령을 내리는 한편 금지구역 외 지역에 대해서는 취소를 공식요청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17개 단체가 금지구역 외에 집회를 신청했고 이중 연락이 닿는 14곳에 취소를 공식 요청한 상태다.

    시는 오는 14일로 예고된 의료계 집단휴진과 관련해서도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7일 전공의 4000여명 집단휴진에 대비해 전날 부터 상황실을 운영하고 응급의료기관 및 시립병원 대체인력을 확보해 대응한 바 있다.

    시는 의료계 집단휴진에 대비해 △응급실 24시간 응급의료체계 유지 △평일 진료시간 확대 △주말 및 공휴일 진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은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등 64개소에서 24시간 진료를 유지하며 40개 야간·휴일 진료기관도 비상진료를 유지한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284개소에는 평일 진료시간 확대 및 주말·공휴일 진료를 요청한 상태다.

    시립병원의 경우 서울시 보라매병원과 동부병원이 응급진료체계를 운영하며 서울의료원, 보라매병원, 서북·은평·동부·북부·서남병원도 외래진료를 22시까지 연장하는 체계에 돌입한다.

    또 25개구 보건소를 통해 약 8,800여개 의원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14일 휴진시 사전 신고하도록 조치했으며 30% 이상 진료기관이 휴진하는 경우 진료명령 및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박 국장은 "의료법 안에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돼 있다"며 "집단행동을 통해 시민의 건강이 크게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판단될 경우 복지부장관이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