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비싸도 한국제품 찾는데"… 동포기업인들 발만동동 왜?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비싸도 한국제품 찾는데"… 동포기업인들 발만동동 왜?

    뉴스듣기

    달라진 코리아 위상에 美서 한국제품 인기 높아
    韓제품 수입위해 서울가면 2주 의무격리 장애물
    美 코로나 2차 확산 불구 조심스럽게 호소문 내
    LA동포경제단체 회원사만 작년 2조4천억원 수입

    헤브론 엔터프라이즈 최영석 대표

     

    "코로나 사태 이후 한국 제품 찾는 사람들이 눈에 띄게 많아졌어요. 한국 제품이 비싸도 더 찾는 경향이 있습니다. 멕시칸 식료품 마켓 가 봐도 우리나라 제품이 가득해요. 그 쪽에 물건을 납품하는 우리 동포 기업인 말로는 코로나 사태 전보다 매출이 늘었다고 해요."

    미국 LA에서 20여년간 사업을 해오고 있는 헤브론 엔터프라이즈 최영석 대표의 말이다.

    그는 해외에서 옷감을 수입해서 미국 섬유회사들에 공급하는 원단 도매업을 하고 있다.

    3년전 까지만해도 중국산 50%, 한국산 50%를 수입해왔었는데 트럼프 대통령 이후 미중간에 갈등으로 중국산 제품 경쟁력이 떨어지자 한국산 원단을 100% 수입해오고 있다.

    지난해 한국 섬유업체 10여 곳에서 수입한 원단만 1500만 달러(180억원) 어치에 이른다.

    하지만 올해 7월 현재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0%에 정도 밖에 안된다고 한다.

    6월 미국의 코로나 상황이 잠깐 개선됐을 때도 별다른 회복을 하지 못했다.

    3개월 마다 한국에 가서 미국의 패션 흐름에 맞는 물건을 찾고 새로운 거래처를 발굴하던 일을 하지 못하게 된 때문이다.

    "영상으로 물건을 본 뒤 국제 탁송으로 샘플을 받아보고 거액의 거래 계약을 한다는 게 말처럼 쉽지가 않거든요. 사람도 직접 만나고 생산 현장도 직접 둘러보고 물건을 가지고 이야기하면서 현장에서 결정해야 될 일이 있어요."

    최 대표가 한국 출장을 나서지 못하는 이유는 코로나 감염이 무서워서가 아니다.

    한국에 가면 2주간 격리 생활을 해야하기 때문에 출장 기간도 길어지고, 출장 효율도 크게 떨어지기 때문이다. 적기에 물건을 공급해야하는 업종의 경우는 타이밍을 놓쳐 계약 자체가 물거품이 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물론 이 같은 해외 동포 기업인들의 애로를 해소해주기 위해 우리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들을 대상으로 2주격리 면제 제도라는 걸 시행중이기는 하다.

    구체적인 계약 금액이나 국내 비즈니스 파트너의 초청 사유가 기입된 격리면제신청서(아래 사진)를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2주 격리를 면제해주는 제도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