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속보]미국, 中공산당원 9200만명 입국 금지 검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속보]미국, 中공산당원 9200만명 입국 금지 검토

    뉴스듣기

    뉴욕타임스, 대통령 포고문 초안 보도
    美 체류중인 인원들에 대해서는 추방

    (그래픽=김성기 기자)
    미국 정부가 중국 공산당원들과 그 가족들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 금지 조치를 검토중이라고 뉴욕타임스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미국 정부가 이 같은 내용의 '대통령 포고문' 초안을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포고문에는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중국 공산당원들과 그 가족들의 경우는 비자 취소를 통해 추방하는 방안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이 밖에 중국 해방군과 국영기업 임원들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신문은 중국 공산당원은 9200만명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그 가족들까지 합하면 수억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중국 공산당원들의 명단을 알지 못하는 이상 해당 인원들을 즉각적으로 입국 제한하거나 추방하기는 어렵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지난 2018년 한해 동안 미국을 방문한 중국인은 300만명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정부의 이 같은 대통령 포고문 초안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 무역불균형과 코로나19, 홍콩보안법에 이어 남중국해 문제로 갈등이 커지면서 양국간 '제재 핑퐁'의 하나로 나온 것으로 보인다.

    물론 해당 포고문은 초안 상태이기 때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재개할지는 아직은 불투명한 상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