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 이어 폼페이오, 북미정상회담 '간보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트럼프 이어 폼페이오, 북미정상회담 '간보기'

    뉴스듣기

    "미·북 고위지도자 다시 모인다면 북과 대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9일(현지시간) 언론과의 전화 콘퍼런스에서 미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이 가능하겠냐는 질문에 "나는 우리의 한쪽 당사자와 하는, 진행중인 대화에 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다소 거리를 뒀다.

    그러나 그는 "고위 지도자들 역시 다시 함께 돌아오도록 하기 위해 적절하고, 개최하기에 유용한 활동이 있다면 우리는 대화를 계속할 수 있기를 매우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누가 할지, 어떻게 할지, 시기에 관해선 오늘 말하고 싶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또 "북한에 관해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전략적 위협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하는 관여정책 접근법을 취해 왔음은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략적 위협에 대해서는 "북한이 한국이나 중국같은 가까운 이웃뿐만 아니라 그보다 더 광범위하게 확실히 그 지역 전체에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우리는 북한이 (핵)확산을 줄이고 근본적 변화를 하도록 납득시키는 의무를 진지하게 받아들였다"며 "북한의 무기 시스템은 역사적으로 북한이 생각해온 것처럼 안전을 제공하기보다는 실제로는 위험을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는 대화를 확립하고 한반도 전체에 평화와 안정을 가져오도록 하는 정말 좋은 결과를 어떻게 도출할지에 관해 실질적 대화를 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7일 언론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관의 또 다른 만남 가능성을 묻는 말에 "나는 그들(북한)이 만나고 싶어하고 우리도 분명 그러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