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만금 수상태양광 통합발주에 민·관 공동 대응키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전북

    "새만금 수상태양광 통합발주에 민·관 공동 대응키로"

    뉴스듣기

    새만금 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 민간위원 회의
    피해 어민 공익기금, 솔라파워 사업 통합발주 논란 논의
    한국수력원자력 공식 입장 나오면 민관협의회서 다루기로

    9일 전북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열린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민간위원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사진=최명국 기자)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민간 워킹그룹 회의가 9일 전북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에는 민·관협의회 측 민간위원와 전라북도 새만금해양수산국 관계자들이 참석해 재생에너지 공익기금 조성 계획, 민·관협의회 워크숍, 한국수력원자력의 300MW 통합발주 등을 두고 의견을 나눴다.

    새만금 재생에너지 미참여 주민 및 피해 어민을 위한 공익기금 조성 방안이 주요 안건으로 논의됐다.

    새만금 재생에너지 주민 참여 규모는 744MW, 전체 발전용량 2천400MW의 약 30% 수준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의 수상 태양광 사업이 통합발주로 추진돼 지역업체 참여 폭이 제한됐다는 논란에 대해 이날 민간위원들은 한국수력원자력의 공식 입장이 나오면 민·관협의회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총사업비 6천억 원에 달하는 새만금 솔라파워 수상 태양광사업(300MW)은 군산시 새만금 방조제 내수면 3.50㎢에 수상태양광 시설을 설치하는 공사다.

    투자목적회사인 새만금 솔라파워는 한국수력원자력과 현대글로벌이 각각 40%와 20%를, 나머지 40%를 새만금개발공사와 지역주민들이 지분으로 갖고 있다.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측 민간위원들은 "솔라파워의 수상태양광 사업이 통합발주로 추진되면 지역업체 참여가 제한될 것"이라며 "새만금개발청, 전라북도 등과 협의해 적극 대응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