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비건 방한일에 "美와 마주앉을 생각없고 南은 참견말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北, 비건 방한일에 "美와 마주앉을 생각없고 南은 참견말라"

    뉴스듣기

    스티븐 비건 방한 일에 맞춰 거듭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
    文 정부 중재노력도 폄하 "정신 나간 소리에 참견질"

    북한 외무성 권정근 미국담당 국장. (사진=연합뉴스)
    북한 외무성 권정근 미국 담당국장은 7일 문재인 정부의 북미 중재 노력을 '삐치개질(참견질)'이라고 폄하하면서 "다시 한 번 명백히 하는데 우리는 미국사람들과 마주앉을 생각이 없다"고 거듭 밝혔다.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특별대표의 방한 일에 맞춰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다시 일축하면서 한국정부의 북미 중재 노력에 대해서도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이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권정근 미국담당 국장은 이날 담화에서 지난 4일 나온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상기시키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최 부상의) 담화에서는 때도 모르고 또 다시 조미(북미)수뇌회담 중재 의사를 밝힌 오지랖이 넓은 사람에 대하여서도 언급했다"며, "사실 언어도 다르지 않기에 별로 뜯어보지 않아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게 명명백백하게 전한 우리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권 국장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말귀가 어두워서인지 아니면 제 좋은 소리를 하는데만 습관되어서인지 지금도 남쪽동네에서는 조미(북미)수뇌회담을 중재하기 위한 자기들의 노력에는 변함이 없다는 헷뜬(정신나간) 소리들이 계속 울려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지난 7월 4일 발표한 담화에서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권 국장은 "점점 더 복잡하게만 엉켜 돌아가는 조미(북미)관계를 바로잡는다고 마치 그 무슨 '해결사'나 되는 듯이 자처해 나서서 제 코도 못 씻고 남의 코부터 씻어줄 걱정을 하고 있으니 참으로 가관"이라며, "이제는 삐치개질(참견질) 좀 그만할 때도 된 것 같은데 그 버릇 떼기에는 약과 처방이 없는 듯하다"고 비난했다.

    권 국장은 특히 "참으로 보기에도 딱하지만 '중재자'로 되려는 미련이 그렇게도 강렬하고 끝까지 노력해보는 것이 정 소원이라면 해 보라는 것"이라며, "그 노력의 결과를 보게 되겠는지 아니면 본전도 못 찾고 비웃음만 사게 되겠는지 두고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비아냥거렸다.

    양무진 북한대학원 대학교 교수는 "최선희 부상의 최근 담화가 미국 측을 정면으로 겨냥했다면 권정근 담화는 우리 측을 겨냥한 비난 담화"라며, "한국이 중재 역할을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아니면 빠지라는 말"이라고 해석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권 국장의 담화는 지난해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보여준 김정은 위원장의 지침, 즉 우리 정부의 북미정상회담 중재 역할을 거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라며, "그러나 북미 간 이견 차이를 조금씩이라도 좁힐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는 주체는 우리밖에 없기 때문에 우리 정부가 중재역할을 그만 두는 것은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