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북

    새만금 세계잼버리 추진 동력 확보

    뉴스듣기

    조직위 창립 총회, 조직위원장 등 선임
    이달 중 사무국 설치, 준비 본격화

    송하진 전라북도지사가 2일 서울에서 열린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조직위원회 창립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전북도청 제공)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조직위원회'가 2일 공식 출범했다.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조직위원회' 창립총회에는 이정옥 여성가족부장관,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강태선 한국스카우트연맹총재, 김윤덕 국회의원,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등을 비롯한 각계 주요인사가 참석했다.

    이들은 조직위원장 등을 선임하고 정관 및 사업계획 등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이정옥 여가부장관과 김윤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전북 전주갑)이 조직위 공동위원장으로 선임됐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 집행위원장을 맡는다.

    조직위는 새만금 세계잼버리법에 따른 특수법인으로 정부와 전라북도, 스카우트연맹 등을 포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게 된다.

    조직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발기인 25명으로 출범하고 향후 조직위원을 150여 명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이번 총회를 기점으로 이달 중 정부 부처와 전라북도 공무원, 스카우트연맹 전문인력을 파견해 사무국을 설치한다.

    또한 조직위 창립 후속조치로 정부 차원의 지원 체계인 정부지원위원회와 실무위원회를 구성한다.

    정부지원위원회는 30명 이내의 위원으로, 위원장은 국무총리가 되고 부처 장관과 전라북도지사가 위원으로 참여해 세계잼버리와 관련된 주요 정책을 심의 조정한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 "미래의 땅 새만금에서 열리는 세계스카우트 잼버리는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전 지구적 문제를 고민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뜻깊은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는 전 세계 171개국 5만여명의 청소년이 참가하는 국제행사다.

    세계잼버리 개최에 따른 직·간접 경제적 파급 효과를 분석한 결과 생산유발효과 등 국가적으로 약 10조원, 전라북도의 경우 5조5318억원이 예상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