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쇠사슬에 묶이기까지…손 지진 9살 집에 나온 학대 물품들

뉴스듣기


경남

    쇠사슬에 묶이기까지…손 지진 9살 집에 나온 학대 물품들

    뉴스듣기

    경남경찰, 프라이팬·막대기 등 학대 의심 물품 10개 정도 압수

    최근 계부와 친모에게 학대당한 것으로 알려진 경남 창녕의 한 초등학생 A(9)양이 지난달 29일 창녕 한 편의점에서 최초 경찰 신고자(왼쪽)와 대화하고 있다. 당시 이 시민은 아이의 손에 약을 발라주고 음식을 건넸다. (사진=연합뉴스)

     

    경남 창녕에서 시민에 의해 발견된 초등학생 9살 딸이 계부와 친모로부터 가혹한 학대를 당한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

    11일 경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5일 9살 A양의 집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학대 도구로 의심되는 물품을 다수 발견했다.

    아이의 손가락을 지진 것으로 보이는 프라이팬을 비롯해 쇠사슬, 플라스틱 재질 막대기 등 10개 안팎이 물품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물품들은 학대에 사용한 증거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피해 아이는 "(쇠사슬) 줄을 채워 밖으로 나가 못하게 했다"고 경찰과 아동보호 전문기관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아이는 자신을 구한 시민에게도 "막대기로 맞고 쇠사슬에 묶였다"고 말했었다.

    계부의 잔혹한 학대는 계속 드러나고 있다. 계부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딸이 집 밖으로) 나간다고 하기에 프라이팬이 달궈져 있어서 '나갈 거면 네 손가락 지져라. 너 지문 있으니까'라고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자료사진)

     

    "아버지가 왜 지졌어?"라고 물었더니 "가족이 될 기회를 주겠다. 그래서 지문을 없애라"고 했다는 말을 아이를 구조한 시민에게도 말했다.

    A양의 학대 사실은 지난달 29일 창녕의 거리를 지나던 시민에 의해 드러났다. 자신에게 맞지도 않은 어른 슬리퍼를 신고 잠옷 차림으로 길거리를 걷는 A양의 눈은 시퍼렇게 멍이 들어있었다.

    눈과 다리 등에는 멍이 들어 있었고, 머리는 뭔가에 맞은 듯 찢어져 있었다. 손가락에는 지문이 일부 없을 정도로 심한 화상 흔적도 보였다.

    A양은 자신의 계부가 프라이팬에 손가락을 지졌으며, 2018년부터 최근까지 상습적으로 학대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양은 아동보호 전문기관에 맡겨져 현재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뒤 다음주 초쯤 정도 퇴원할 것으로 보인다. 퇴원 후에는 부모와 떨어져 양육시설 등에서 보호받을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