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 차세대 전기차 '쿠페형SUV' 내년초 출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현대 차세대 전기차 '쿠페형SUV' 내년초 출시

    뉴스듣기

    전용 플랫폼 개발, 기존차 개조 방식서 탈피
    콘셉트카 '45' 기반 개발코드명 'NE'…완충 450km 주행

    현대차 EV 콘셉트카 45(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이르면 내년 1월 전용 플랫폼(E-GMP)을 적용한 차세대 전기차(개발 코드: NE)를 출시할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차세대 전기차에 적용하기 위한 E-GMP는 이미 지난해 개발된 것이다. 이를 NE에 적용, 양산하기 위해 울산1공장 2라인을 전기차 전용 라인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 노조에 최근 전달됐다.

    노조는 임금협상을 앞두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임금 동결-고용 보장' 카드를 검토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전기차 생산과 관련된 순환 근무 방침도 함께 거론됐었다.

    NE가 그간의 현대차와 다른 점은 전용 플랫폼에 있다. 지금까지 현대차의 전기차 모델은 기존 내연기관 차 모델에서 내연기관을 제거하고 그 공간에 전기모터를 설치해 만들어왔다. 또 뒷좌석 쪽에 배터리를 설치해 승차 공간이 좁고 불편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NE는 차체 자체가 전기차를 위해 고안됐고, 하부에 고전압 배터리를 평평하게 배치해 이 같은 문제점들을 해결할 것으로 보인다.

    디자인은 현대차가 지난해 9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한 전기차 콘셉트카 '45'를 기반으로 할 예정이다.

    싼타페보다 큰 대형 SUV(스포츠 유틸리티차)급 차체에 차의 높이는 코나급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외형상 쿠페형 SUV 형태가 될 전망이다. 한 번 충전 하면 최대 450km를 주행할 수 있어 코나 EV(406km)보다 주행거리가 길어진다.

    현대차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신차 관련 일정, 계획 등이 최종 확정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