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창원 현동초 앞 '어린이보호구역 바닥신호등' 설치

뉴스듣기


경남

    창원 현동초 앞 '어린이보호구역 바닥신호등' 설치

    뉴스듣기

    마산합포구청, 어린이보호구역 운전자 경각심과 교통신호 준수율 높아질 것 기대


    창원시 마산합포구 현동초등학교 앞 사거리 횡단보도에 설치된 바닥형 LED 보행 신호등. (사진=창원시 제공)

     

    창원시 마산합포구 현동초등학교 앞 사거리 횡단보도에 LED 바닥형 보행 신호등을 설치됐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바닥형 보행신호등은 창원시에서 처음으로 설치되는 것이다.

    이 신호등은 기존 보행신호등과 연동돼 최근 학생들이 머리를 숙이고 스마트폰 검색을 하면서 횡단보도 신호를 대기하는 학생이 늘어나면서 보행자가 바닥을 보면서도 보행신호를 알 수 있게 고안됐다. 또 야간에는 시인성이 더욱 높아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 교통신호 준수 확립과 안전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산합포구는 9천9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현동초등학교 앞 횡단보도 전 구간에 LED 바닥 형 보행신호등을 지난 4월말 설치 완료했다. 시운전을 거쳐 5월 4일부터 정상적으로 바닥 형 보행신호등을 운영하고 있다.

    김용표 마산합포구 경제교통과장은 "일정기간 학교와 학부모측의 만족도 모니터링을 통해 어린이 보호구역내 바닥 형 보행신호등 확대설치를 검토해 보다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