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두환, '역사왜곡' 회고록부터 '사과없는' 법정 출석까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전두환, '역사왜곡' 회고록부터 '사과없는' 법정 출석까지

    뉴스듣기

    全 "5.18은 폭동" 회고록 법정 다툼 과정 총정리

    최신순 오래된순

    2017-04
    2017-04-03
    2017-04-27
    2017-06
    2017-06-12
    2017-08
    2017-08-04
    法, 헬기 기총 사격 인정…전두환 회고록 출판 금지

    5·18민주화운동을 왜곡 서술한 전두환씨의 회고록의 출판과 배포를 금지하라는 법원의 결정이 내려졌다. 특히 법원은 "5·18때 헬기 기총 사격이 있었다는 사정이 충분히 소명됐다"고 밝혀 대한민국 사법부 사상 최초로 헬기 기총 사격을 인정했다. 광주지방법원 제21민사부(부장판사 박길성)는 4일 5·18단체 등이 전두환씨를 상대로 제기한 전두환 회고록 출판과 배포 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전두환 회고록 가운데 5·18을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고 하는 등 왜곡 서술한 33곳에 대한 내용을 삭제하지 않고서는 회고록 출판과 발행, 인쇄, 복제, 판매, 배포와 광고를 하지 못하도록 한 것이다. 재판부는 이를 어길 경우 위반행위를 할 때마다 전씨 측이 5·18 단체 등에게 500만원을 지급하라고 명령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결정문을 통해 "이 사건 서적의 출판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을 일방적으로 전두환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왜곡해 재편집한 부분은 일구이언의 자기 모순적 주장으로서 신빙성이 전혀 없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5·18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왜곡하고 그 가치를 폄하함과 아울러 5·18민주화운동 관련 단체 및 구성원들의 사회적 평가를 저하시켰다"고 덧붙였다. 특히 재판부는 이번 결정문에서 "5·18민주화운동 기간 현장에서 헬기를 통한 공중사격이 있었다는 사정만큼은 충분히 소명됐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자료사진)

    2017-10
    2017-10-14
    2017-12
    2017-12-07
    2018-03
    2018-03-08
    2018-05
    2018-05-15
    2018-08
    2018-08-27
    2018-09
    2018-09-13
    2018-10
    2018-10-04
    2019-01
    2019-01-07
    2019-03
    2019-03-11
    2019-04
    2019-04-24
    2019-06
    2019-06-10
    2019-11
    2019-11-07
    2019-11-12
    2019-12
    2019-12-12
    2020-04
    2020-04-06
    2020-04-27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