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레알시승기]아반떼, 중형같은 덩치, 준중형 걸맞는 주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자동차

    스페셜 레알시승기

    [레알시승기]아반떼, 중형같은 덩치, 준중형 걸맞는 주행

    • 2020-04-10 07:00
    뉴스듣기

    디자인 혁신적 변화와 함께 공간 활용성도 크게 강화
    현대차 승용 첫 2열 폴딩 적용해 적재능력 키워
    신규 플랫폼 적용으로 고속 주행시 안정감 키워
    다만 6세대 대비 가속감 등 극적인 개선은 없어
    정숙성 역시 기존 모델 대비 큰 차이 없어
    중형에 가까운 덩치, 준중형에 걸맞는 동력성능



    현대자동차의 글로벌 베스트셀링 모델인 아반떼가 5년 만에 완전변경을 거쳐 7세대 모델로 돌아왔습니다.

    외관과 내장 디자인은 정말 극적으로 바뀌었습니다. 측면을 중심으로 차량 곳곳에 새긴 '캐릭터 라인'은 정말 인상적입니다. 차량 디자인 도면에서나 볼법한 미세한 라인 등을 실차에 적용, 양산했다는 점에서 디자인은 높은 점수를 받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디자인만큼 7세대 아반떼에서 주목해야 할 변화는 '공간 활용성'입니다.

    현대자동차 승용차로는 처음 2열 폴딩 기능을 적용했습니다. 2열 폴딩을 가능케 해 적재공간을 크게 늘린 아반떼의 모습은 인상적입니다.

    7세대 아반떼는 신규플랫폼을 적용해 덩치도 키웠습니다. 휠베이스가 늘어나 2열 탑승 시 넉넉한 헤드룸과 레그룸을 제공합니다.

    다만, 주행감과 정숙성 등은 기존 6세대 부분변경 모델과 비교해 큰 변화는 없었습니다. 특히 고속 주행 시 느껴지는 소음과 진동은 다소 아쉽게 느껴졌습니다.

    세련미 넘치는 디자인과 중형차에 가까운 공간활용성을 확보했지만 주행감, 가속감 등은 딱 준중형 세단에 걸맞는 능력을 확보했습니다.

    이처럼 5년 만에 돌아온 아반떼는 여전히 '준중형' 세단의 최강자로 불리기에 부족함은 없어 보입니다. 극적인 변화를 이뤄낸 아반떼의 모습을 레알시승기에서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