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의정부성모병원서 모친 돌본 세 자매 코로나19 확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의정부성모병원서 모친 돌본 세 자매 코로나19 확진

    뉴스듣기

    지난달 간병 후 모친상 함께 치러
    의정부성모병원 전체 폐쇄

    1일 간호사와 간병인 등 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경기 의정부시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들에 대한 감염 전수조사가 실시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 입원한 어머니를 돌본 세 자매가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 미추홀구는 1일 미추홀구 거주자 A(69·여)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인하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A씨의 자매인 연수구 거주자 B(65·여)씨와 옹진군 공무원 C(58·여)씨도 전날부터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모두 의정부성모병원에 입원한 어머니를 간병했으며, 지난달 24~26일 인천시 동구의 한 장례식장에서 함께 모친상을 치렀다.

    A씨는 지난달 27일 자택에 머무르다 28일 홈플러스 간석점 내 치과와 내과를 들러 치료를 받았다. 또 30~31일에는 주안동 양소아과를 방문한 뒤 미추홀구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했다.

    1일 간호사와 간병인 등 7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경기 의정부시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들에 대한 감염 전수조사가 실시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자매인 B씨는 어머니 임종을 앞둔 지난달 24일부터 의정부성모병원에 머물렀으며, 전날 C씨가 가장 먼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

    이후 기침과 근육통 등 증상을 보여 인천시 연수구 보건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했고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인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A씨를 포함해 모두 72명으로 늘어났다.

    전날 기준 10명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발생한 의정부성모병원은 이날 오전 8시부터 병원 전체가 폐쇄됐으며, 전체 의료진과 직원 2000여명과 입원환자 460여명 등 246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