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림픽 연기' 카드 꺼낸 트럼프...당황한 일본

뉴스듣기


국제일반

    '올림픽 연기' 카드 꺼낸 트럼프...당황한 일본

    뉴스듣기

    "무관중 보다 1년 연기가 더 나은 대안"
    도쿄도지사 "연기는 있을 수 없는 일"
    일본언론 즉각 보도하며 예민하게 반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오는 7월 예정된 도쿄 올림픽을 1년 연기하는 방안을 처음으로 거론했다.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즉각 보도하는 등 일본도 예민하게 반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와 회담을 시작하기 앞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개인적인 의견을 전제로 "올림픽 무관중 경기는 볼 수가 없다"며 올림픽 경기가 연기되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림픽 개최 1년 연기 방안을 아베 총리에게 권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라"며 "그들 스스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텅 빈 경기장으로 치르는 것보다는 1년 연기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면서 "1년 늦게 연다면 무관중으로 치르는 것보다 더 나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만 해도 올림픽 개최 등에 관한 질문에 "그 문제는 아베 총리에게 남겨두려고 한다"고 답을 유보했었다.

    일본 정부는 최근 계속되는 경기 연기설에 대해 '예정대로 개최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고 코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도 연기는 있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도쿄 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전세계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역사상 처음으로 전염병으로 인해 올림픽 개최가 무산되거나 연기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