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19 극복…수산식품 수출기업에 1354억 지원

뉴스듣기


경제 일반

    코로나19 극복…수산식품 수출기업에 1354억 지원

    뉴스듣기

    어업인 경영·회생자금 300억 지원
    수산분야 정책금융 2조 8천억 상반기 공급
    해수부, '코로나19 대응 수산분야 종합 지원대책' 발표

    수산물 해외시장 진출 (사진=자료사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산분야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산식품 수출기업에 경영자금 1354억 원과 어업인들에게 경영·회생자금 300억 원이 지원된다.

    해양수산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대응 수산분야 종합 지원대책'을 마련·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해수부는 수산식품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중국과 일본 등 주력시장에 대한 수출을 촉진하고 신북방·신남방 등으로 수출시장을 다변화하기 위해 해외시장의 온라인 채널을 중심으로 우리 수산식품의 판촉‧마케팅 지원을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중국 등으로의 수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위한 긴급경영자금 30억 원과 모든 수출기업을 위한 일반경영자금 1324억 원 등 총 1354억 원 규모의 수출 지원자금을 신속하게 지원할 방침이다.

    해수부는 수산물 소비와 거래를 활성화하기 위해 우럭과 넙치 등 양식 수산물에 대한 공중파·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간접광고를 지원하고 영세 어업인이 공영홈쇼핑에 입점하는 데 소요되는 비용은 물론 전자상거래 진출과 관련된 컨설팅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또 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 6곳과 어촌특화지원센터 10곳을 통해 지역의 수산기업과 어촌공동체의 온라인 등을 통한 판로 개척을 밀착 지원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어업인의 안정적인 경영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총 3조 4800억 원에 달하는 수산분야 정책금융을 상반기에 80%(2조 8천억 원)까지 신속하게 공급할 방침이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감소 등의 피해를 입은 어업인을 위해 200억 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경영위기에 처한 어업인을 위해 100억 원 규모의 경영회생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피해 어업인 등에 지원하는 주요 정책자금의 금리를 1년간 0.5%p 인하하고 수산물 도매시장과 수산식품거점단지 입주 업체의 임대료를 인하해 줄 예정이다.

    해수부는 수산분야의 성장동력을 유지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에 수산‧어촌분야 예산 2조 4671억 원 중 62% 이상을 조기 집행하고 어촌뉴딜 300 사업과 내륙어촌 재생 시범사업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는 등 사회간접자본(SOC)·투자 확대 및 공익형 직불제 도입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할 방침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한 수산업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업계 애로사항 청취,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총력을 다해 지원하고 필요한 경우 추가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