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치고 나가는 경기, 쫓아가는 인천…여전한 수도권 풍선효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동산

    치고 나가는 경기, 쫓아가는 인천…여전한 수도권 풍선효과

    뉴스듣기

    서울은 지난주와 같은 0.01%로 보합세 지속…코로나19로 대구·부산 상승폭 하락

    수도권 풍선효과를 억제하기 위한 2.20 대책이 발표된 이후에도 경기와 인천 지역의 집값 상승폭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27일 한국감정원의 2월 4째주(2.24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을 살펴보면 매매가격은 0.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주 0.42%에서 이번주 0.44%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2.20 대책 발표 이후 수원(1.81% → 1.56%)ㆍ용인(0.76% → 0.67%)ㆍ안양(0.44% → 0.41%)은 일부 관망세 보이며 상승폭이 축소됐다.

    하지만 수원 팔달(1.96%)ㆍ권선(1.58%)ㆍ영통구(1.54%)는 신분당선 연장 등 교통호재가 있거나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단지 위주로, 장안구(1.36%)는 서울 접근성 양호한 이목․조원동 위주로, 화성시(1.07%)와 의왕시(0.51%)는 교통호재가 있는 지역 위주로 상승했다.

    인천 역시 지난주 0.30%에서 이번주 0.40%로 상승폭이 커졌다. 연수구(1.06%)는 교통호재(GTX-B) 및 신규 분양 기대감, 생활인프라 양호한 송도동 위주로, 부평구(0.25%)는 삼산ㆍ산곡동 위주로 상승했다.

    지방의 경우 대전의 상승폭이 컸다. 대전 지역은 지난주 0.53%에서 이번주 0.75%를 기록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12.16 대책 이후 2.20 대책에도 규제 대상에서 빠진 영향이 집값 상승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반면 서울은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도 0.01%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재건축 일부 단지에서 급매물이 거래되고 매수 문의가 감소하는 등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상승폭이 적거나 개발호재 있는 단지 위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북(0.05%)은 개발호재 있는 지역 위주로 상승했으며 강남의 경우 관망세가 지속되며 -0.02%를 기록했다.

    대구는 코로나19로 거래활동이 위축되면서 상승폭이(0.07%→0.03%) 줄어들었고, 부산(0.02%→0.00%) 역시 마찬가지로 상승폭이 줄었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수도권(0.13%→0.12%)은 상승폭 축소, 서울(0.04%→0.04%)은 상승폭 유지, 지방(0.08%→0.07%)은 상승폭이 축소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