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코로나 치료 공간 무상제공에 '국민청원' 올라온 이유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코로나 치료 공간 무상제공에 '국민청원' 올라온 이유는?

    뉴스듣기

    해당 건물 현재 '의료시설 용도변경' 신청
    인근 주민들 '청와대 국민청원' 제기...집단 반발 움직임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치료공간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힌 건물(사진=문석준 기자)
    경북 포항의 한 건물주가 자신의 빌딩을 코로나19 치료공간으로 무상 제공하겠다고 제안하자 그 의도와 순수성에 논란이 일고 있다.

    포항에 거주하는 K씨는 지난 21일 경북도지사와 포항시장, 대구시장 앞으로 공문을 보내 "코로나19와 관련해 의료시설용 건물을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시 남구에 있는 자신의 건물을 통째로 이번 사태와 관련한 병실로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이 건물은 높이 4층에 전체면적은 3천 제곱미터에 달한다.

    소식이 알려지자 건물 인근 주민을 중심으로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기본적인 의료시설조차 갖춰지지 않은 일반 건물을 감염력이 매우 강한 코로나19 치료병실로 사용할 경우 지역사회 확산우려가 높다는 우려에서다.

    지역 맘카페를 중심으로 이 소식에 대한 우려와 걱정이 높아지고 있고, 일부에서는 단체행동에 대한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K씨의 진정성에 대한 의구심도 일고 있다. 이 건물은 이미 노인요양병원 전환을 위해 현재 포항시에 의료시설 용도변경을 신청한 상태기 때문이다.

    게다가 아직 일반 건물인 상태에서 병실 조성 등을 위한 리모델링 공사를 하려면 최소 수 개월 이상 걸리는 만큼, 사실상 이번 사태가 종식된 후에나 환자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도 나온다.

    이에 대해 K씨는 "건물 무상 제공은 코로나19 환자를 받겠다는 것이 아니라 일반 환자의 병상이 모자랄 경우 내 소유 건물을 제공하겠다는 뜻으로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지역사회가 하나 돼 이번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작은 도움이라도 주고자 제안을 했을 뿐 다른 의미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일과 관련해 일부 포항시민들은 청와대에 시설 조성을 반대하는 청원을 제기하는 등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