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봉쇄가 능사 아니라는데…'공포'만 부각시킨 언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봉쇄가 능사 아니라는데…'공포'만 부각시킨 언론

    뉴스듣기

    하버드대 전염병 전문가 "최대 인류의 70% 코로나19 감염될 수도"
    일부 보수매체, 정치권 '중국인 입국금지' 않는 文 정부 비판
    이재갑 교수 "대구 경북에서 얼마나 확산을 차단하느냐가 관건"

    (사진=자료사진)
    미국 하버드대 전염병 전문가가 많게는 인류의 70%가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국내 언론들도 앞다퉈 전한 이 전문가의 최종 결론은 '특정 지역 봉쇄'가 해답은 아니라는 주장이었다. 그럼에도 일부 보수언론은 공포를 부추기며 중국인 입국을 제한해야 한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미국 시사주간지 애틀랜틱(The Atlantic)은 지난 24일(현지시각) '당신은 코로나바이러스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You're Likely to Get the Coronavirus)'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코로나19(COVID-19)를 연구중인 여러 전문가들의 견해를 담았다. 전문가들은 질병에 대한 분석과 코로나19의 현황, 정부 예산 사용 방안 등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했다.

    칼럼에서 유력 전문가로 소개된 마크 립시치 미국 하버드대 전염병학 교수는 "가능성 있는 결론은 코로나19가 궁극적으로 억제되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 1년 안에 인류의 40~70%를 감염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으로 전염병 대응 당국이 이를 적절히 통제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 지적했다. 전 세계 24개국에서 이미 바이러스가 발견된 상황이기 때문에 감염자가 증폭하는 것은 시간 문제라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결론적으로 립시치 교수는 여행을 금지하고 도시를 폐쇄하며 자원을 비축하는 것들은 오랫동안 지속되는 질병에 대한 현실적인 해답이 아니라고 지적하며 정부의 예산 확대를 통한 장기적이고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국내 언론들은 이 칼럼에서 '인류의 40~70%가 코로나바이러스에 걸릴 것'이라는 립시치 교수의 특정 언급만 일제히 부각했다. '대유행(Pandemic)' 가능성을 제시하며 많은 이들에게 공포를 불러일으키는 내용이었다. 조선일보의 기사 제목은 <하버드대 교수 "1년 안에 인류의 40%~70%가 우한 코로나 감염될 것">이었다.

    그러나 이 칼럼의 부제는 '대부분 생명을 위협하지 않을 것이고, 그렇기에 오히려 바이러스가 역사적인 도전과제가 되었다(Most cases are not life-threatening, which is also what makes the virus a historic challenge to contain)'였다. 립시치 교수 역시 '심각한 병세나 증상을 보이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분명히 밝혔다.

    마크 립시치 미국 하버드대 전염병학 교수는 기고문을 통해 '1년 안에 인류의 40~70%를 감염시킬 것"라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여행을 금지하고 도시를 폐쇄하는 것이 현실적인 해결책은 아니라고 제시했다. (사진=미국 시사주간지 애틀랜틱 기사 캡처)
    정리하면 현재로선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을 수는 없고, 대유행에 대비한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는 내용이다. 무증상 감염도 있기 때문에 크게 두려워 할 이유도 없다. 오히려 특정 지역을 봉쇄하는 것은 현실적인 해답이 아니라고 강조한 것이다.

    실제로 중국인의 입국을 제한하고도 확진자가 50명을 돌파한 미국은 이미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대비하기 시작했다. 질병예방통제센터(CDC)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의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25일 "곧 이 나라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보게 될 것"이라며 코로나19의 발병이 매우 빠르게 진전하고 확대하고 있다. 지금이 바로 기업과 학교, 병원들이 준비를 시작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국내 보수 언론과 정치권은 정부가 중국 눈치를 보느라 늑장대응을 했다면서 이제라도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금지를 시행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광범위한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화됐고 특정 지역의 봉쇄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전문가의 지적을 간과한 채 자신들의 논조에 유리한 부분만 취사선택하는 셈이다.

    조선일보는 25일자 '중국인 입국금지 빗발칠 때…시진핑에 전화해 방한 다짐받기'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문재인 정부는 코로나19가 확산하는데도 중국 눈치 보느라 중국인 입국금지를 안하고 있다며 정부의 안이한 대처를 지적했다.

    중앙일보도 26일자 사설에서 ''중국 감싸기'가 남긴 것은 '코리아 포비아''라고 보도했다. 또 질병본부 '중국 감역원 차단' 요청을 청와대가 묵살한 것이라는 내용의 사설을 통해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지 않은 정부를 강하게 질타했다.

    보수 정치권도 크게 다르지 않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지난 24일 당내 코로나19 회의에서 '우한 코로나19'라고 다섯 차례 말했다. 신천지에 대한 언급 없이 발원지인 중국 우한을 강조한 '우한 코로나19'라는 명칭을 고집하고 있다. 이날도 "문 정부는 더 이상 국민을 욕보이지 말고, 지금 당장 중국발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런 주장과는 달리 26일 09시 기준 확진자 1146명 가운데 해외 유입과 관련된 확진자는 33명(2.9%)에 불과하다. 더구나 외국에 머물던 한국인에 의한 전염이 대부분으로, 중국인에 의한 것은 매우 미미한 수치다. 절대 다수는 이단 신천지 52.1%(597명)와 청도 대남병원 10.0%(114명)에서 퍼져 나갔다.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는 26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유행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전 세계적인 부분들은 둘째치고 우리나라 부분들은 지금 대구 경북지역에서 얼마나 잘 막아내냐, 얼마나 잘 차단하느냐. 그 확산을 차단하냐에 따라서 상황이 많이 달라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