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 신천지 이만희 교주, 청도대남병원 장례식 참석 확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단독] 신천지 이만희 교주, 청도대남병원 장례식 참석 확인

    뉴스듣기

    신천지 이만희 교주.

    청도대남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이단 신천지 이만희 교주가 지난 달 31일부터 이틀동안 청도대남병원 장례식에서 조문객을 맞은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

    이만희 교주 역시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있다는 이야기다.


    이를 확인해준 인물은 신천지 홍보부 관계자로 신천지 집회시설 폐쇄조치에도 불구하고 23일 경기도 과천시 신천지총회본부에 출근했다. 이 관계자는 보건 당국과 신천지 신도들의 코로나19 감염 관리 업무를 소통하기 위해 출근했다고 밝혔다.

    신천지 관계자는 “전국 12지파 신도들의 감염 여부를 모두 취합해 보건 당국에 알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만희 교주가 청도대남병원에 다녀간 사실이 있냐고 묻자 신천지 홍보 관계자는 “지난 달 31일부터 이틀 동안 형님 장례식장에 다녀왔다.”고 공식 확인해줬다. 그러면서 “우리도 나중에 알게 됐다.”고 밝혔다.

    신천지 관계자는 이만희 교주의 건강을 묻는 질문에 “아주 건강하다.”며, “자택에 머물고 계시고 총회 본부에는 일주일에 한번 정도 밖에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천지가 23일 전국 신도들의 자가격리를 지시한 것으로 볼때 이만희 교주 역시 자가 격리 중인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신천지 관계자는 24일 예정대로 코로나19 관련 신천지 측 기자회견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신천지에서 기자회견을 한다고 하니 시설 폐쇄염려 때문에 장소 섭외가 어렵다.”며, “오늘 중으로 확정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만희 교주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해야되지 않겠냐는 물음에는 “아직 검토하고 있지않다.”며, “사태가 진정되면 모르겠다.”고 말했다.

    23일 오후 기준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556명이고, 이 가운데 신천지 관련 확진자는 309명에 달한다. 이 가운데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는 111명으로 보건 당국이 청도대남병원을 거쳐 간 감염 경로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