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구 신천지교회, 코로나19 집단 확진··지역사회 확산 우려 커져

뉴스듣기


종교

    대구 신천지교회, 코로나19 집단 확진··지역사회 확산 우려 커져

    뉴스듣기
    [앵커]

    코로나19 31번 환자가 발생했던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추가 확진자가 집단으로 발생했습니다.

    이단 전문가들은 신천지의 은밀한 포교방식 등을 고려하면 지역사회 감염 확산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오요셉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다녀간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사진=구글지도 캡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특히, 이들 중 다수가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인 31번 환자와 연관된 것으로 밝혀져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추가 확진자 대부분이 특별한 해외방문 이력이 없는 것으로 추정돼 사실상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현실화됐다는 평가입니다.

    [권영진 대구시장 / 19일 오전]
    "(대구지역 확진자) 7명은 모두 31번째 환자가 다닌 신천지 대구교회를 출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코로나19가 이미 지역사회 깊숙히 퍼져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문제가 심각해지자 보건당국은 대구 신천지교회 집회에 참석한 이들을 전수조사한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천지 교회에서 밀접접촉이 상당히 많이 일어났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노출자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 계획을 세워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랫동안 이단 신천지의 실체를 알리는 일에 힘써온 이단전문가와 시민단체들은 신천지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크게 우려된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신천지의 교리와 포교 방식 등을 고려할 때 감염자들의 동선을 완전히 파악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이단 전문가들은 "신천지는 본부교회 뿐만 아니라, 위장단체와 복음방, 지역센터 등 점조직이 많고, 은밀하고 폐쇄적인 포교방식을 사용한다"면서 "이런 특성 때문에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높고 역학조사에 어려움이 클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신천지대책전국연합은 입장문을 내고, 복음방과 위장교회 등 신천지 포교에 활용되는 장소까지 방역 범위를 넓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신대연은 "신천지는 전국에 6백여 개 센터에서 위장 포교활동을 벌이고 있다."며, "코로나19에 감염된 신천지 신도들이 포교 활동에 나섰다면 문제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신대연은 "신천지 신도들이 기성 교회 추수꾼으로 활동할 경우 기성 교회들 역시 코로나19의 안전지대가 아니다"며, 교회 차원의 방역활동에도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신대연은 또, "신천지는 포교 과정에서 정체를 숨기는 것이 특징"이라면서 "신천지 신도들간 전파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에게 전파될 가능성을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CBS뉴스 오요셉입니다.

    [영상취재 배진우] [영상편집 조세희]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