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나은행 '연5% 적금'에 앱 접속 '폭주'

뉴스듣기


금융/증시

    하나은행 '연5% 적금'에 앱 접속 '폭주'

    뉴스듣기

    오전 한 때 접속 대기자 5만명 넘어
    가입 금액 10~30만원, 온라인 채널·입출금통장 자동이체 등록 조건 충족해야

    하나은행 앱 '하나원큐'(사진=연합뉴스)

     

    하나은행이 3일 사명 변경을 기념해 내놓은 연 5%대 금리의 특판 적금에 고객들이 대거 몰리면서 앱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 오전 한 때 접속 대기자는 5만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하나은행은 기존 브랜드 명칭인 'KEB하나은행'에서 KEB를 뗀 하나은행으로 새 출발을 하면서 정액 적립식 적금상품 '하나 더 적금'을 이날부터 3일간 한시적으로 판매한다.

    이번 상품은 1년제 상품으로, 가입금액은 10만원 이상 30만원 이하다. 기본금리 연 3.56%에 온라인 채널 가입했을 때 (연 0.2%,) 하나은행 입출금통장 자동이체 등록 (연 1.25%) 조건을 충족할 경우에 최고 연 5.01% 금리가 제공된다.

    연 2%대의 적금을 찾아보기 힘든 저금리 시대에 약 5%라는 높은 금리를 제공한다는 소식이 입소문을 타면서 출시와 함께 많은 고객들이 몰렸다. 현재 하나은행 앱은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

    하나은행의 앱 접속이 지연되면서 적금과 무관하게 송금·이체 업무를 보려던 일부 고객이 불편을 겪었다.

    한 고객은 "오전부터 거래처 입금하려고 보니 앱 접속이 전혀 되지 않고 있다"면서 "적금을 만들어 가입 유도를 할 거면 다른 방법을 써야지, 새 고객 잡으려다 기존 고객 이탈하게 할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판매 한도가 있는 상품이 아니므로 선착순 가입은 아니다"라며 "판매 기한인 5일까지만 가입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