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기자의 쏘왓] 마스크 공장 앞 中 브로커들 "전세기 띄울 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홍기자의 쏘왓] 마스크 공장 앞 中 브로커들 "전세기 띄울 판"

    뉴스듣기

    마스크 온·오프라인 '품절' 행렬에 전국 '마스크 대란'
    '사재기' 원인으로 꼽혀…소매 뿐 아니라 도매도 심각
    마스크 공장 앞서 中 브로커들 수십억 현금 들고 대기 중
    국내 기업들도 물량 다툼 '치열'…"지금 돈 넣어도 5월에 가져가"
    정부 각 시도에 '신고센터' 설립, 2년 이하 징역 5천만원 이하 벌금 물 것

    ■ 방송 : CBS라디오 <김덕기의 아침뉴스>
    ■ 채널 : 표준 FM 98.1 (07:00~07:30)
    ■ 진행 : 김덕기 앵커
    ■ 코너 : 홍영선 기자의 <쏘왓(So What)>


    ◇ 김덕기> 내 경제 생활에 도움을 주는 뉴스 알아보는 시간이죠? <홍기자의 쏘왓> 홍영선 기자 나왔습니다. 오늘은 어떤 주제 가지고 왔죠?

    ◆ 홍영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세를 보이면서 예방법이 중요해지고 있는데요. 정부에서 강조하는 게 마스크와 손씻기죠. 그런데 요즘 이 마스크를 사려고 해도 살 수가 없습니다. 품절 대란이 일어선데요. '매점매석' 등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데, 어떤 상황인지 또 어떻게 신고할 수 있는 지 알아봤습니다.

    한 대형마트에서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 서 있는 사람들 (사진=독자 제공)
    ◇ 김덕기> 마스크가 온라인상에서나 오프라인상에서나 거의 볼 수가 없고, 나왔다 해도 금방 팔리는 거죠 지금?

    ◆ 홍영선> 네 이번 주말만 해도 대형마트에서 마스크를 대량 판매한다 이런 소식이 전해지면 어김없이 사람들이 대거 몰려서 금방 동이 났다고 합니다. 한 대형마트는 1인당 마스크 구매 갯수를 30개로 제한을 걸어놨는데도 마찬가지였고요. 마트가 열기 전에 줄을 서서 마스크를 푼 지 30분도 채 되지 않아 다 팔렸다고 하고요. 지금 서울 수도권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그렇습니다.

    온라인도 마찬가지인게, 제가 지난 주 초반에만 해도 빠른 배송으로 마스크를 받아봤는데 목요일 쯤 부터는 거의 일주일 내 배송되는 마스크들은 사라졌고요. 몇 주 뒤에 배송이 된다고 했는데도 갑자기 품절 됐다고 문자가 오는 경우도 부지기수라는 제보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가격도 전보다 부쩍 올랐고요. 지난 주에는 개당 400~500원 정도 하던 마스크 가격이 많게는 5000원정도로 거의 10배 넘게 치솟기도 했습니다.

    ◇ 김덕기> 마스크 대란 상황이 이렇고, 이 원인으로 지금 꼽히는 게 사재기인거죠? 중국 관광객들이 명동에서 약국을 돌며 사재기 한다는 보도들이 좀 나왔는데, 그 뿐만이 아니라고요?

    ◆ 홍영선> 네 소매로 사재기 하는 것 뿐만 아니라 아예 도매 상태에서 수십억원대 주문까지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한 마스크 업체 관계자의 말입니다.

    "중국 분들이 직접 오셔서 공장에 다이렉트로 현금으로 천만장, 2천만장, 1억장씩 주문해요. 우리돈으로 20~30억 정도 되겠죠? 팔 게 없습니다.


    마스크는 영세업자들이 하기 때문에 한 라인에서 하루에 총 뽑아내는 수량이 4만장 정도인데 3라인이 돌아간다고 하면 총12만장이 나와요. 공장 앞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무역하는 분들이 가져가는 그런 상황인 거죠.

    중국도 대기업이 있잖아요? 영업 사원 파견해서 400만장 구하기 전까지는 오지 말라 이런다고 하고요. 중국 무역상들, 브로커, 통역자들이 하루에 20통씩 전화를 걸어요 마스크를 구한다고요.

    ◇ 김덕기> 현금으로 20억 30억, 마스크만 주면 바로 준다고 대기하고 있다는 거죠?

    ◆ 홍영선> 네 특히 중국은 춘절이 낀데다 이동 제한이 있어서 마스크 생산이 어렵기 때문에 마스크 대란이 우리보다 더 심각하다고 하는데요.

    또 다른 마스크 유통업체 관계자입니다.

    "한 중국인은 전세기 띄운다는 얘기도 했습니다. 웃을 일이 아니에요. 현금 들고 갈테니까 온다는 건데, 지금 상황이 그래요. 물건만 있으면 부르는 게 값이에요."

    춘절이 껴서 생산도 못하고, 일하는 분들도 2주간 이동을 막고 한데 중국에서 발병된 거니까 거긴 비상사태인거죠. 그럼 2월 말이나 생산 라인이 돌아갈 거 아니에요."

    ◇ 김덕기> 중국인들 뿐만 아니라 국내 기업들도 마스크 물량 구하기가 어렵겠습니다.

    ◆ 홍영선> 네 현재 마스크 공장에는 이미 계속해서 선(先)발주가 들어와 있고요. 국내업체들도 서로 가져가겠다고 물량 싸움이 치열하다고 합니다. 선(先)입금을 해놓고 나오는대로 가져가는 거죠.

    한 마스크 공장을 예로 들어보면, 이미 현금을 입금해서 선발주 한 게 4월 말까지 다 찼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지금 현금을 입금해도 5월 달에나 마스크 물량을 가져갈 수 있다는 거죠. 하지만 24시간 가동하냐 아니냐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공장마다 차이는 좀 있을 수 있고요.

    품절된 마스크들 (사진= 쿠팡 캡처)
    ◇ 김덕기> 거의 마스크 구하기 전쟁이네요.

    ◆ 홍영선> 네 실제로 지난 주 금요일(1월 31일)이었죠? 경기 포천시의 한 마스크 유통업체에서는 마스크 판매업자들이 업체 사장을 찾아가 싸움이 붙기도 했습니다. 300만장을 미리 주문하고 6억 5000만원어치 대금을 납부했는데도 물품을 받지 못한다고 하면서 일어난 싸운인데요. 얼마나 지금 마스크 대란인지 짐작케 하는 거죠.

    ◇ 김덕기> 이런 사재기 상황, 정부는 알고 있는 건가요? 매점매석 단속 한다고 했는데 이런 것 까지 단속할 수 있는건지 궁금하네요.

    ◆ 홍영선> 우선 중국인 무역상의 사재기에 대해서는 지난 주말 부랴부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움직였는데요. 국내에서 대량의 마스크를 사들인 뒤 비행기나 여객선의 수하물로 반출하는 행위를 막아달라고 국세청에 협조 요청을 한 겁니다. 구체적인 반출 금지 수량 기준 등도 논의하기로 했고요.

    가격에 대해서도 식약처를 중심으로 국세청, 공정위, 지자체 4개 부처가 참여하는 30개 팀을 만들어서 오프라인 현장에 투입해 가격과 물량에 대해 점검하고 있고요. 폭리는 온라인상에서 심하잖아요? 온라인 상에서도 어떻게 하는지 체크해서 관리 감독한다는 입장입니다.

    김동곤 기획재정부 물가정책과장입니다.

    "유통 단계별로 생산업체, 유통 단계, 도매에서 소매쪽까지 모두 점검합니다.

    6일쯤 개정된 고시가 나오면, 각 시도에 신고센터를 설립할 예정입니다. 신고도 받고 현장 확인도 받을 수 있습니다. 가용할 수 있는 인력을 동원할 거고요. 경기도는 특별사법경찰관까지 투입한다는 입장입니다. 시도로 내려가게 되면 더 많은 가용 인력을 동원해서 점검할 예정입니다."

    우한 폐렴 확진자 수가 늘어나고 있는 지난 달 29일 서울 중구 명동 한 약국에서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 홍영선> 정부의 움직임은 이렇고요. 많이들 쓰시는 전자상거래업체 쿠팡이나 11번가 등도 폭리를 취하는 업체를 강력하게 단속한다는 입장입니다.

    쿠팡의 경우는 비정상적으로 값을 올려 폭리를 취하는 판매자들을 모니터링해 가격을 다시 평소 수준으로 낮추라고 경고한 뒤 개선되지 않으면 판매를 중단 시키고요. 폭리를 취하는 판매자들은 '판매자 페이지'에서 '신고하기'를 누르거나 고객센터에 해당 판매자의 폭리를 신고하면 된다고 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가 어서 빨리 멈추면 좋겠고요. 마스크 폭리 때문에 '바이러스보다도 사람이 무섭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 이런 말 사라지도록 매점매석도 중단됐으면 하는 바랍니다.

    ◇ 김덕기> 지금까지 홍영선 기자였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