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곤 전 회장 "르노서 못받은 퇴직금·성과급 다 받겠다" 프랑스서 소송 제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곤 전 회장 "르노서 못받은 퇴직금·성과급 다 받겠다" 프랑스서 소송 제기

    뉴스듣기

    지난 8일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기자회견을 자청한 카를로스 곤 전 르노·닛산 회장이 땀을 닦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에서 재판을 기다리다가 레바논으로 도주한 카를로스 곤(65) 전 르노·닛산 회장이 르노를 상대로 퇴직수당을 요구하는 소송을 프랑스에서 제기했다.

    13일(현지시간) 일간 르 피가로에 따르면, 곤 전 회장은 르노의 본사가 있는 프랑스 파리의 노동법원에 변호인을 통해 퇴직수당 청구 소송을 최근 제기했다.


    곤 측은 르노로부터 25만 유로(3억2천만원 상당)의 퇴직금을 받지 못했다면서 이에 대한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또 조만간 파리의 기업법원에 퇴직연금 보조금과 미지급 성과급을 요구하는 소송도 청구할 계획이다.

    곤 전 회장이 르노로부터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돈은 미지급 성과급과 보상금을 합쳐 총 3천만 유로(385억원 상당)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르노 이사회는 지난해 2월 곤 전 회장이 경쟁사 이직 금지를 조건으로 수령하는 보상금을 받을 자격이 없으며, 미지급 성과급도 지급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

    곤 전 회장은 자신의 보수를 축소 신고한 혐의로 2018년 11월 일본 검찰에 체포돼 구속기소되자 닛산, 미쓰비시, 르노 회장직에서 잇따라 해임되거나 자진해 사임했다.

    그는 지난해 3월 일본에서 보석으로 풀려났으나 특별배임 혐의로 다시 체포됐다가 보석으로 석방된 상황에서 올해 4월로 예정됐던 본격 재판을 앞두고 지난달 말 레바논으로 도주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