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상현 "보수통합 당내 비판, 반드시 극복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핫이슈 총선2020

    윤상현 "보수통합 당내 비판, 반드시 극복해야"

    뉴스듣기

    "문재인 정권에 맞서 이기려면 모두 힘 합쳐야"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은 10일 '보수통합' 논의를 두고 "당내에서 통합에 대해 강한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가 있다는 것을 잘 안다"며 "그러나 문재인 정권에 맞서 이기려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당내 그런 입장에 대해서도 심정적으로는 충분히 이해한다"며 "그러나 우리의 분열은 누구를 가장 기쁘게 할까. 누구에게 정치적 이익을 가져다줄까. 문재인 정권이 브레이크 없는 폭정의 가속페달을 밟는 것은 우리의 분열 때문"이라고 썼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이명박ㆍ박근혜 두 전 대통령이 구속되는 과정에서 우리는 극심한 분열을 했다"며 "몸만 갈라진 게 아니라 마음도 갈라졌다. 찢어진 몸과 마음을 다시 하나로 합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씻을 수 없는 마음의 상처가 하루 아침에 치유될 수 없다는 것 잘 안다"고 적었다.

    윤 의원은 "사상 유례없는 검찰 학살도 우리의 분열 때문에 거침없이 단행한 것"이라며 "만일 총선에서 민주당이 이긴다면 대한민국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생각만해도 끔찍하다"고 전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에 맞서 이기려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며 "통합에 대한 생각의 차이를 극복해야 한다. 이 기회를 놓치면 땅을 치고 후회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덧붙여 새로운보수당과 유승민 의원에게도 "이런 우려와 비판에 귀기울여야 한다"며 "나는 우리가 개혁보수로 가야한다는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더 나아가 중도개혁세력까지 외연을 확장해야 한다는 말에도 100% 동의한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 마음이 하나가 돼야 한다"면서 "모두가 서로의 태도를 이해하고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 통합을 향해 함께 가자"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