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대강 보 개방할수록 효과 뚜렷…'녹조라떼' 97% 감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4대강 보 개방할수록 효과 뚜렷…'녹조라떼' 97% 감소

    뉴스듣기

    금강은 95%, 영산강은 97% 줄어…'제한개방' 낙동강은 32% 증가

    (사진=환경부 제공)
    4대강 보를 개방하면서 녹조 발생이 예년보다 최대 97% 감소하는 등 효과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지난 7년간 4대강 보 건설 구간의 하절기(6~9월) 녹조 발생 상황을 분석한 결과 보 개방 폭이 컸던 금강과 영산강에서 녹조 발생이 크게 감소했다.

    금강의 경우 평균 녹조 발생(유해남조류수)이 보 개방 이전인 2013~2017년 평균치에 비해 약 95%, 영산강은 약 97% 줄어들었다. 이명박정부 시절인 2013년 보 건설 이후로 7년 만에 최저치다.

    반면 보 개방이 제한적으로 이뤄진 낙동강의 경우 8개 보 평균 녹조 발생이 예년 평균 대비 약 32% 증가했다. 보 건설 이후로는 2015년과 지난해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올해는 보 개방의 영향을 받는 체류시간(유속) 외 기온, 일조시간, 유량 등의 수문·기상학적 조건이 대체로 평이한 수준이어서 상대적으로 녹조 발생 감소 효과를 확인하기에 적합했다는 게 당국 설명이다.

    보통 녹조는 수온·일조시간·체류시간이 증가할수록, 유량·유속이 감소할수록 쉽게 증식하는 특성이 있다. 보 개방으로 물 흐름이 개선되면서 예년 대비 녹조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의 경우 높은 기온과 긴 일조시간, 짧은 장마로 인한 유량 감소 때문에 녹조 발생에 유리한 조건이 형성된 만큼, 보 개방에 따른 녹조 영향을 판단하기 어려운 여건이었다는 것이다.

    (사진=환경부 제공)
    실제로 지난해 하절기엔 예년 대비 평균기온이 0.7~0.9℃ 올랐고, 7일 누적 일조시간도 2.8~9.3시간 증가했다. 강수일수 역시 11.3~13.8일 감소하는 등 수문‧기상학적 조건이 녹조 발생에 매우 유리한 조건이었다.

    환경부 홍정기 4대강 조사평가단장은 "이번 분석을 통해 4대강 보 개방이 녹조 저감에 효과가 크다는 것이 과학적·객관적으로 확인됐다"며 "4대강 자연성 회복 추진과 관련된 논란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아직 충분한 보 개방이 이뤄지지 못한 낙동강도 양수장 개선 등을 통해 보 개방을 확대, 녹조 발생 감소 등 4대강 자연성 회복의 효과를 높이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