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국, 법무장관 사퇴 한 달만에 피의자 소환 조사(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조국, 법무장관 사퇴 한 달만에 피의자 소환 조사(종합)

    뉴스듣기

    '조국 일가' 의혹 수사 착수 79일만에 소환 전방위 조사
    두 차례 기소된 부인 정경심 교수 혐의 일부 관여 의혹
    부인 차명거래·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 연루 조사 대상
    서울대 '허위 증명서' 발급 의혹에 직접 개입 여부 관심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14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이 지난 8월 27일 조 전 장관 일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나선 지 79일, 지난달 14일 장관에서 물러난 지 한 달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35분부터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 조 전 장관은 변호인 입회 하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은 지난 9월에 이어 지난 11일 추가 기소된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5개 범죄 혐의 가운데 상당부분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정 교수가 2차전지업체 더블유에프엠(WFM) 주식을 차명으로 매입한 사실을 알았는지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정 교수가 남편인 조 전 장관의 신분을 이용했다고 의심하는 검찰은 당사자인 조 전 장관이 주식 매입 과정을 알고 있었는지, 혹은 알고도 묵인했는지 등을 수사 중이다.

    특히 검찰은 지난해 1월 정 교수가 WFM주식 12만주를 6억원에 장외매수하는 과정에서 조 전 장관의 자금 5000만원이 흘러들어간 내역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조 전 장관의 계좌에서 빠져나간 자금이 주식 투자에 활용됐다면 공직자윤리법상 직접투자 금지 규정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또 조 전 장관이 정 교수의 증거조작 의혹에도 직간접적으로 개입했을 것으로 보고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정 교수는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이후 자산관리인인 증권사 직원을 통해 자신의 동양대 사무실 컴퓨터 반출이나, 방배동 자택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증거인멸 정황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컴퓨터 하드디스크 교체를 도운 증권사 직원을 상대로 조 전 장관과 나눈 대화 내용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을 둘러싼 의혹도 조사대상이다.

    조 전 장관의 딸은 2016년부터 6학기 동안 200만원씩 모두 장학금 1200만원을 받았다. 당시 지도 교수였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은 문재인 대통령 주치의 선임 과정에 자신이 '일역(一役)'을 담당했다는 문건을 스스로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노 원장 선임 과정에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전 장관의 영향력이 미쳤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여왔다.

    이 외에도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자녀 입시비리에 개입했는지도 집중적으로 캐물을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 5일 조 전 장관 자녀들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 혐의(공문서위조)와 관련해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에 있는 조 전 장관의 연구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는 조 전 장관이 몸담았던 곳인 만큼 허위 증명서 발급 혐의에 대해 조 전 장관이 직접 개입했을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검찰은 또 조 전 장관이 웅동학원 허위 소송이나 채용비리 혐의에 가담했는지도 추궁할 방침이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지난 11일 검찰이 정 교수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침통하다"며 "재판을 통해 진실이 밝혀지고 명예가 회복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저에 대한 기소는 이미 예정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고 적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