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남 자동차부품기업, 병역지정업체로 선정

뉴스듣기


광주

    전남 자동차부품기업, 병역지정업체로 선정

    뉴스듣기

    블루에스피··디자인·설비 분야 인력 채용·지속 근무 환경 기대

    지난 10월 3일부터 6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린 ‘2019 오토살롱위크’에 참가한 블루에스피 (사진=블루에스피 제공)

     

    전라남도는 자동차부품기업 육성책으로 관련 기업이 병역지정업체로 선정되도록 지원, 영암에서 카라반을 제조하는 ‘블루에스피’가 최종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전라남도와 자동차부품기업 간담회에서 언급한 기업의 인력 확보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온 결과다.

    병역지정업체는 매년 해당 기업이 선정 신청서를 제출하고,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이를 평가해 추천하면, 병무청에서 최종 선정한다.

    군 충원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병역자원의 일부를 중소·중견기업에서 제조·생산인력(산업기능요원)으로 채용토록 병역법에 의해 지정된 업체다.

    전남에는 2018년 말 기준 177개사가 있으며 올해 25개사가 추가 선정됐다.

    전라남도는 자동차부품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산·학·연·관 협의회를 구성, 자동차부품산업 추진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또한 산업위기지역 미래형 전기차 부품 개발사업과 튜닝부품 선도기업 맞춤형 지원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국제자동차경주장 주변 태양광 발전을 활용한 수소실증인프라 구축, 스타트업 자동차부품업체 생태계 구축 등 신규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