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해상교량 국제심포지엄서 국가 간 기술 교류 펼쳐

뉴스듣기


광주

    해상교량 국제심포지엄서 국가 간 기술 교류 펼쳐

    뉴스듣기

    전 세계 해상교량 관계자 1천200여 명 참석해 학술 발표

    2019 해상교량 국제심포지엄 (사진=전라남도 제공)

     

    유럽, 미국, 홍콩 등 국제교량학회 회원과 국내외 해상교량 전문가 등 1천200여 명이 참석한 2019 해상교량 국제심포지엄이 국가 간 기술 트렌드 교류와 해상교량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뜻깊은 행사로 치러졌다.

    25일까지 이틀간 열린 2019 해상교량 국제심포지엄은 국토부 익산지방국토관리청, 전라남도, 목포 등 7개 시군, 한국도로공사, 대한토목학회와 관련 건설회사 및 설계회사 등의 후원으로 열렸다.

    이번 심포지엄은 단순히 학술자료 발표로만 진행되지 않고 ▲중·고등학생을 위한 교량 모형 경진대회 ▲대학·대학원생 참여의 포스트 세션 논문 발표 ▲해상교량 우수 구조물 전시회 ▲해상교량 건설기술 엑스포(EXPO) ▲전라남도 해상교량 관련 시군 홍보 및 특산품 판매부스 운영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펼쳐졌다.

    심포지엄은 ‘해양 횡단 인프라 기술의 글로벌 트렌드’, ‘해상교량의 경제·사회·문화적 가치창출’, ‘해상인프라 지속 가능성 제고를 위한 스마트 미래기술’ 세 개 분야로 나눠 진행됐다.

    특히 노르웨이 도로청에서 주제발표를 한 44조 7천억 원 규모의 ‘E39 프로젝트’에는 물속 플로팅 터널(Floating Tunnel) 등 새로운 도로 건설 기술이 포함돼 많은 관심을 끌었다.

    또한 전동호 전라남도 건설교통국장은 두 면이 바다와 접하고 2천200여 섬이 있는 전라남도에 해상교량이 설치돼야 하는 당위성과 국가 차원의 지원이 절실함을 피력했다.

    세계는 이미 대륙 연결을 시작한 지 오래됐다.

    1988년 일본 세이칸터널 53.9㎞(해저 구간 23㎞), 1994년 영불 유로터널 50.4㎞(해저 38㎞), 2000년 덴마크와 스웨덴 외레순 터널 16.4㎞(해저 4.0㎞), 2010년 거가대교 8.2㎞(침매터널 3.7㎞)를 개통했다.

    또 2021년 예정으로 보령~태안 해저터널 6.9㎞도 공사 중이다.

    이 외에도 중국 보하이(渤海)해협 123㎞와 러시아~미국 베링해협 74㎞ 연결계획도 있다.

    우리나라는 2013년 여수에 2.26㎞ 이순신대교를 완성하고 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무대에서 4조 원대의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와 칠레 착하오 대교 건설 등을 수주하는 쾌거를 이뤘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2020년부터 9천542억 원을 투자해 신안 압해~화원과 여수 화태~백야 25.1㎞를 연결할 계획이다.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보다 낳은 기술력과 공사 방식이 적용돼 큰 비용 절감과 안전한 해상교량 건설이 기대된다.

    전남에선 115개소 167.2㎞의 해상교량이 설치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56개소 47.3㎞는 완료, 현재 영광~해제 등 17개소 33.3㎞는 추진 중이며, 화원~압해 등 42개소 86.6㎞는 8조 5천억 원이 필요하다.

    전동호 전라남도 건설교통국장은 “이번 2019 해상교량 국제심포지엄을 통해 전라남도 SOC 완성의 원년을 선포했다”며 “이제 서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의 완성을 위한 관계 중앙부처 국고 건의와 사업 추진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