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BS, '알릴레오'서 성희롱 논란 아주경제 기자 고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KBS, '알릴레오'서 성희롱 논란 아주경제 기자 고소

    뉴스듣기

    악성댓글이나 메일 보낸 성명불상 14명도 함께 고소

    KBS가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KBS 여기자에 대해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논란을 빚은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를 고소했다.

    KBS는 22일" KBS와 개인기자 4명 자격으로 장 기자를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자들에게 악성 댓글을 남기거나 비슷한 메일 및 문자메시지를 보낸 성명불상자 14명에 대해서도 명예훼손과 모욕죄 등으로 고소했다"고 말했다.

    앞서 장 기자는 지난 15일 '알릴레오'에 출연해 KBS 법조팀의 한 여성 기자에 대해 "(해당 여성 기자를)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특종을 많이 흘린다"며 "검사는 좋아하는 마음이 있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이같은 발언에 대해 '성희롱' 논란이 일자 유 이사장과 장 기자는 사과의 글을 올렸지만 논란은 계속 이어졌다.

    KBS는 "건전한 비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내부 개선에 반영하겠지만 악의적인 비방 행위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