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안부 모독' 논란…유니클로 "그런 의도 없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위안부 모독' 논란…유니클로 "그런 의도 없어"

    뉴스듣기

    "80년전 어떻게 기억하냐" 의역 논란…유니클로 "세대차 강조 표현"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일본 상품 불매운동의 타깃이 된 유니클로가 이번에는 새 영상광고로 인해 '위안부 모독' 의혹에 휩싸였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유니클로는 지난 2일 일본 공식 유튜브 채널에 유니클로의 인기 방한 제품인 '후리스' 25주년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30초 분량의 해당 동영상에는 98세 패션 컬렉터 백인 할머니와 13세 패션 디자이너 흑인 소녀가 패션에 대해 영어로 대화를 나눈다.

    소녀가 할머니의 옷차림을 칭찬하며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냐(How did you used to dress when you were my age?)"고 묻자, 할머니는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I can't remember that far back!)"고 답하는 장면이 문제가 됐다.

    이 광고는 미국 유니클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지난 10일 공개됐다. 한국에서는 지난 15일부터 TV 광고로도 방영되고 있다.

    문제는 미국·일본 광고와 다르게 한국 광고에서만 할머니가 말하는 부분의 자막이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표시됐다는 것.

    이후 할머니가 언급한 '80년도 더 된 일'은 일제 강점기 시절을 상기시켜 의도적으로 위안부 할머니들을 조롱하려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는 지난 17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한국 네티즌이 문제로 삼으며 알려지게 됐다. 이들은 "굳이 80년 전을 언급한 이유가 무엇이냐",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니냐"며 자막이 다른 이유를 지적했다

    한국에서만 자막이 다르다는 지적이 SNS 등에서 퍼지면서 일부 한국 네티즌들 사이에선 불매운동의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유니클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유니클로측은 "그런 의도가 전혀 없었고, 의역은 단순히 광고 의도를 잘 전달하기 위한 차원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98세와 13세 모델이 세대를 넘어 유니클로 후리스를 즐긴다는 점을 더 직관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80년'이라는 숫자를 넣은 것"이라며 "위안부 문제나 한일 관계에 대한 의도는 전혀 없었고, 생각도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