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페미 아이콘' 스타이넘, 美에 한국전쟁 종전 촉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페미 아이콘' 스타이넘, 美에 한국전쟁 종전 촉구

    뉴스듣기

    한국전쟁 공식 종전, 미국 책임 알려
    전쟁 반대, 평화의 과정에 여성 참여해야
    2015년 DMZ 크로싱 이후 DMZ 포럼 참여

    사진=CNN 홈피 캡처
    CNN이 '페미니스트 아이콘 글로리아 스타이넘, 미국에 한국전쟁 종전 촉구(Feminist icon Gloria Steinem urges United States to end Korean War)'라는 기사를 통해 한국전쟁 종전을 위해 노력하는 글로리아 스타이넘의 근황을 보도했다.

    기사는 한국전쟁 발발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글로리아 스타이넘이 정치인들에게 한국전쟁을 종전할 것을 촉구했다고 조명하면서, 현재 휴전상태인 한국 전쟁이 공식적으로 끝나려면 미국과 중국의 평화 협정이라는 동의가 필요하다고 말한 내용을 전하고 있다.

    이어, 기사는 목요일 남북 비무장지대에서 열린 평화 포럼에 참석한 스타이넘이 금요일 주한 미국대사관 밖에서 미국이 전쟁을 완전히 끝내기로 합의하고 평화로 가는 과정에서 여성을 포함시킬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19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스타이넘은 자신은 페미니스트이지만 "설령 여성들을 제외한 남성들에게만 영향을 미친다 하더라도 전쟁은 반대할 것"이라는 의견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도 "전쟁으로 돌입하는 과정에 여성이 의사결정권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전쟁의 영향을 받는 것은 분명하므로 여성으로서 의사를 전쟁에 대한 반대 의사를 표현하는 것은 특히나 중요하다"고 말하고, 그것은 "남성과 여성 누가 더 힘드냐의 경쟁이 아니라 지속되는 전쟁은 여성들에게 더 많은 영향을 준다"고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유엔에 따르면, 여성의 평화 과정 참여는 분쟁이 끝난 후에 더 장기적이고 보다 더 견고한 평화에 기여 한다는 증거가 있다고 한다.

    CNN이 스타이넘의 방문에 대해 주한미국대사관에 요청한 논평에 의하면, 한국전쟁은 젊은 스타이넘에게 삶에 엄청난 충격을 주었다고 한다. 스타이넘의 기억에 한국전쟁은 2차 세계대전이 재현될 수도 있다는 "무시무시한 사건"으로 남아있다고 말한다.

    그 이유는, 스타이넘의 같은 반 친구가 한국전쟁에 징집되었는데, 2차 세계대전 참전용사이자 아들이 전쟁에 참전하는 것을 원치 않았던 아버지로부터 살해 당했던 끔찍한 기억과 연관되어 있다는 것이다.

    스타이넘은 2015년 5월, 30명으로 구성된 여성운동가들과 남북 간의 평화 필요성에 대한 관심을 모으고 남북한 분단이 얼마나 인위적인지 보여주기 위해 남북한 국경을 횡단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스타이넘은 당시 연설을 통해 "분쟁이 더 이상 가족을 갈라놓거나 핵무기와 지속적인 고비용의 미군 유지에 대한 타당성을 제시하지 못한다는 점을 전세계에 보여주기 위해 행진했다" 고 언급하며 "이 국경이 뚫릴 수 있고 자의적이라는 것을 몸으로 보여주고 싶었다, 정치적 의지가 있으면 치유될 수 있다"고 말했다.

    DMZ 크로싱을 조직한 운동가 크리스틴 안 역시 북한을 고립시키고 북한과 대화하지 않는 것이 북한의 상황을 더 악화시켰을 뿐이라고 언급했다.

    금요일, 스타이넘은 인민을 억압하는 것으로 알려진 북한 지도자에 대해 자신은 결코 무비판적인 적이 없었다고 강조하면서 그러나, 북한을 고립시키기 보다 북한과 대화하는 편이 낫다는 믿음을 드러냈다.

    기사는, 작년 김정은 국방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 정착을 확약했으며 전문가들은 미국과 중국 두 국가의 공식적 한국전쟁 종전협정이 아니더라도 남북한의 양자 평화협정 체결은 아무도 막을 수 없다고 말하고 있음을 전하고 있다.

    또한 한국전쟁 종전의 조짐 중에 올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으로서 처음 북한 땅을 밟았다는 것을 예로 들었다.

    기사는 말미에 한반도는 2차 세계대전의 소용돌이 속에서 일본의 지배를 받았으며, 일본 항복 후 소비에트 연합이 북쪽을, 미국이 남쪽을 보호하는 역할을 맡으면서 1948년 남북이 서로 정체성이 다른 두 국가가 건국되었고 현재는 선진국이 된 남한과 반대로 폐쇄적이고 빈곤에 처한 북한이 대립하고 있음을 알리고 있다.

    ※본 기사는 뉴스프로에서 제공하였습니다. [원문 전문 보기]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