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승만 명예훼손 피소' 도올 김용옥 무혐의 처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이승만 명예훼손 피소' 도올 김용옥 무혐의 처분

    뉴스듣기

    경찰, 김용옥 사자명예훼손 혐의 '불기소의견' 송치
    검찰도 증거불충분 이유로 '혐의없음' 처분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이승만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고소당한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에 대해 경찰이 혐의가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혜화경찰서는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된 김 교수의 사건에 지난달 30일 불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지난 5월 이승만 전 대통령의 양자 이인수 박사는 김 교수가 저서나 TV 프로그램 등에서 이 전 대통령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적시했다며 그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앞서 김 교수는 지난 3월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김일성과 이승만은 사실 미국과 소련이 한반도를 분할 통치하려고 데려온 일종의 퍼핏(puppet), 괴뢰"라며 "(이 전 대통령을) 국립묘지에서 파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가 올해 1월에 낸 저서 '우린 너무 몰랐다 - 해방, 제주 4·3과 여순민중항쟁'에서도 이 전 대통령을 악의적으로 폄훼했다는 게 이인수 박사의 주장이다.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중앙지검도 경찰 판단과 마찬가지로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김 교수에게 최근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