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녀가요] 김소유 "송가인 언니 보며 '정통트로트' 가능성 봤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스페셜 다녀가요

    [다녀가요] 김소유 "송가인 언니 보며 '정통트로트' 가능성 봤죠"

    뉴스듣기

    ‘미스트롯’ 출신 트로트 가수 김소유가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싱글앨범 ‘별 아래 산다’ 발매 쇼케이스를 갖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황진환기자
    '미스트롯'을 통해 상승 동력을 얻은 트로트 가수 김소유가 새 싱글을 들고 출격했다.

    지난해 싱글 '초생달'로 데뷔한 김소유는 최근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미스트롯'에 출연해 준결승 무대까지 오르는 활약을 펼치며 인지도를 높였다. 프로그램 종영 이후에는 '미스트롯' 전국 투어를 비롯해 각종 방송과 행사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김소유는 16일 오전 11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연 싱글 '별 아래 산다'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에서 "'미스트롯' 출연 이후 하루도 쉰 날이 없었을 정도로 바쁘게 지내며 컴백을 준비했다"고 근황을 밝혔다.

    ‘미스트롯’ 출신 트로트 가수 김소유가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싱글앨범 ‘별 아래 산다’ 발매 쇼케이스를 갖고 수록곡 ‘숫자 인생’을 선보이고 있다. 황진환기자
    '미스트롯' 출연 소감을 묻는 말에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만으로도 기뻤는데 상상도 못했던 준결승 무대까지 올라 기뻤다"며 "정통 트로트를 소화는 20대 참가자라는 점이 경쟁력이 되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출연 이후 팬들이 늘어났다는 점이 가장 큰 변화다. 어머니가 떡집을 운영하시는데 팬들이 떡집을 많이 찾아주셔서 어머니가 기뻐하셨다"며 웃었다.

    새 싱글의 타이틀곡 '별 아래 산다'는 슬로우 록 리듬 기반의 트로트곡으로 삶과 애환, 사랑과 사람의 이야기를 가사에 녹였다. 작곡은 장윤정의 '초혼'을 작곡한 임강현 작곡가가 맡았다.

    ‘미스트롯’ 출신 트로트 가수 김소유가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싱글앨범 ‘별 아래 산다’ 발매 쇼케이스를 갖고 타이틀곡을 선보이고 있다. 황진환기자
    김소유는 "경연 당시 감성이 들어간 곡은 많이 안했다. '김소유가 이런 감성도 낼 줄 아는 구나'라는 반응을 얻고 싶어 준비한 곡"이라며 "절규하듯 부르는 구간을 중점적으로 들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신곡 '숫자 인생'은 숫자에 집착하고 남과 비교하며 진짜 행복을 놓치고 사는 현대인들의 세태를 재치 있게 표현한 곡이다.

    김소유는 "쉽고 재미난, 젊어진 정통 트로트곡"이라며 "행사 무대에서 먼저 선보였는데 팬 분들이 '떼창'을 해주셔 기뻤다"고 했다.

    한편 '미스트롯'에 함께 출연했던 박성연과 김희진은 이날 쇼케이스 현장을 찾아 김소유의 컴백을 축하했다.

    박성연은 "개인적으로 '숫자 인생'이라는 노래가 '미스트롯'과 닮았다는 생각이 든다. 많은 분들이 이 곡을 듣고 인생의 애환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희진은 "전 타이틀곡 '별 아래 산다'가 (김)소유 언니 목소리와 잘 어울린다고 느꼈다. 오늘 무대를 보며 눈물을 흘릴 뻔 하기도 했다"고 했다.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가수 김소유의 싱글앨범 ‘별 아래 산다’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한 ‘미스트롯’ 출신 트로트 가수 김희진(왼쪽)과 박성연(오른쪽)이 김소유를 격려하고 있다. 황진환기자
    이에 김소유는 "'미스트롯' 동료들과 하루에 한 번씩 연락할 정도로 가깝게 지내는데 오늘 쇼케이스를 연다는 사실은 일부러 알리지 않았다. 그럼에도 몰래 깜짝으로 현장을 찾아와줘서 고맙다"고 화답했다.

    김소유의 이번 싱글에는 '미련일랑', '초생달', '여자랍니다' 등 전작에 담겼던 곡들과 '미스트롯' 경연 당시 선보인 '십분내로'가 함께 수록됐다.

    ‘미스트롯’ 출신 트로트 가수 김소유가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싱글앨범 ‘별 아래 산다’ 발매 쇼케이스를 갖고 수록곡 ‘숫자 인생’을 선보이고 있다. 황진환기자
    쇼케이스 말미 김소유는 "대학 선배(중앙대 음악극과)인 (송)가인 언니가 '한 많은 대동강'을 불러서 이슈가 되지 않았나. 그 모습을 보면서 정통 트로트의 가능성을 봤고, 젊은 연령대 분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다고 느꼈다"며 "앞으로도 정통 트로트로 밀고 나가 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언니가 평소에도 응원을 많이 해준다. 오늘도 기사를 봤는지 컴백 축하한다는 응원메시지를 보내줘서 감동을 받았다"고도 했다.

    끝으로 김소유는 "'미스트롯'이 끝난 이후인 이제부터가 진짜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많은 방송 활동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