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북연구원 "도내 주거취약계층 총괄 지원기관 필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전북연구원 "도내 주거취약계층 총괄 지원기관 필요"

    뉴스듣기

    전북도청. (사진=자료사진)
    전라북도에 거주하는 저소득층·신혼부부·청년층 등 주거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총괄 전담기관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연구원은 6일 이슈브리핑을 내고 "주거복지 관련 서비스가 복잡해 일선 시·군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에서 나오는 정보를 서민들이 접근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전라북도에서는 공공임대주택 공급·주택개보수 지원·주거급여·금융지원 등 다양한 주거복지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

    그러나 사업의 종류가 많은데다 사업별로 전담기관이나 지원 방식, 추진 체계가 각각 달라 서비스 단절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전북연구원은 분석했다.

    전북연구원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도 차원에서 다양한 주거복지 정책을 통합 추진하는 전담기구를 구성해 운영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현재 서울시와 경기도, 대구광역시, 수원시와 시흥시 등 일부 지자체에서 주거복지센터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거나 이를 추진 중이다.

    전북연구원 장성화 박사는 "주거복지센터의 설립과 운영은 지역의 여건을 고려해 단계별 추진이 필요하다"며 "광역센터 설치 후 점진적으로 각 시·군별 주거복지센터를 설치하고, 사업성과를 고려해 관련 기능이나 조직을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