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영훈 '종족주의' 터뜨리자 보수끼리 치고 받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이영훈 '종족주의' 터뜨리자 보수끼리 치고 받아

    뉴스듣기

    '반일종족주의' 보수도 비판…홍준표 "비상식적", 장제원 "두통유발"
    만화가 윤서인 "명확한 근거와 논리로 반박해야"
    홍준표 "책 읽고 독후감 적은 것인데…좌파들보다 더 해" 불편한 심경 내비치기도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반일 종족주의'(사진=미래사 제공)
    식민지근대화론을 주장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가 대표 저자인 '반일 종족주의'에 대한 비판이 자유한국당에서도 잇따르자 보수 진영에서 이를 다시 비판하는 양상이 벌어지고 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자신의 SNS에 "반일 종족주의라는 책을 읽어보니 이건 아니다 싶은데 왜 이 책을 보수 유튜버가 띄우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보수, 우파들 기본 생각과도 어긋나는 내용이라고 보여진다"고 말문을 뗐다.

    그는 "토지조사사업, 쇠말뚝, 징용, 위안부 문제 등 전혀 우리 상식과 어긋난다. 오히려 일본의 식민사관 주장과 맞아 떨어지는 것이 아닌가"라며 "반일 운동에 찬성하지는 않지만 이 책에 대해서는 제국의 위안부와 마찬가지로 동의하기 어렵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만화가 윤서인씨는 홍 전 대표의 SNS에 "그냥 그 책 한번 읽어보라는 말씀보다는 '실제 진실은 이러한데 그 책의 이런 부분은 이러이러해서 문제다. 명확한 근거와 논리로 말씀해주시면 좋겠다"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홍 전 대표는 "짧은 글로 반박하다보니 그렇다"면서 "윤 작가님도 한 번 읽어보시면 생각이 다를 것이다. 나는 조국에 동조하는 것이 아니고 그 책을 읽고 독후감을 적었는데 달려드는 것을 보니 좌파들보다 더 하다"고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이외에도 "반박을 하시려면 홍 대표님이 연구해서 반박을 하시라. 이런 글 올려서 또 우파 갈라지게 만들지 마시라"(Gra****), "냉정하게 자료를 분석하고 논리적 이성으로 판단하신 것인가. 아니면 국민감정에 어긋나기 때문에 비판하시는 것인가, 쇠말뚝 소똥이 완전 허위. 풍수지리설에 근거한 엉터리라는 것을 홍대표가 아직 몰랐다는 것이 의외입니다. 일본은 풍수지리설 믿지 않는데 그걸 기초로 해서 쇠말뚝 박았다고 우기는 한국사회"(차****)"라는 댓글이 달렸다.

    이에 홍 전 대표는 "말도 못하게 하는 좌파들보다 더 하네요. 참 딱하다. 그 책 한 번 읽어보고 글쓰세요"라며 "책 읽고 독후감도 못 쓰게 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같은 당 장제원 의원도 비슷한 비판에 직면했다. 장 의원은 9일 자신의 SNS에 "이영훈 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가 쓴 책 '반일 종족주의'를 읽고 난 뒤 심한 두통과 모욕을 느낀다"며 "이 책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자연스레 가질 수 있는 반일 감정이 이 나라를 파멸로 이끈다'고 주장하며 국민을 우민(愚民)으로 여기고 있다. 우민이 된 국민으로서 격한 모욕을 느낀다"라고 썼다.

    그는 "독도 영유권 주장이 한국 사회가 진보하지 못하는 이유고, 강제징용은 허구라는 것이 우리 역사에 대한 자해 행위"라면서 "한편에서는 반일감정을 선동하는 매국 행위를, 다른 한편에서는 지식인의 용기로 포장된 '역사 자해 행위'를 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의 SNS에도 "적당한 양비론으로 몰아가는 것은 옳지 않다. 중요한 것은 진실이 무엇인가다. 우리가 알고 있던 상식과 동떨어졌기 때문에 수용할 수 없다? 서로가 주장과 논리로 싸우는 것 만이 진실로 가는 길"(최**), "동의하지 않겠습니다. 어떤 사실에 대한 저자의 주장을 파악하려면 결론. 즉 끝까지 보고 판단해야 하는 것이라고 본다"(김**), "국민들이 아직도 개 돼지로 보입니까? 한국역사 바로 배우시길 바랍니다"(Ruth****)"라는 댓글이 달렸다.

    '반일 종족주의'는 식민지 근대화론을 주장하는 뉴라이트의 대표적 인사로 꼽히는 이 전 교수 등이 지난 달 펴낸 책이다. 책은 한국인이 일본 식민지배와 그 후 한일협정을 어떻게 기억하는지 독도와 친일 청산,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을 어떻게 다루고 있는지를 담았다.

    숱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반일종족주의'는 11일 국내 최대 인터넷 서점인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 책은 전날 교보문고에서도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차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