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화이트 규제' 피해기업에 시중은행도 총력 지원

뉴스듣기


금융/증시

    '日 화이트 규제' 피해기업에 시중은행도 총력 지원

    뉴스듣기

    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 관련 피해기업 대상
    5일부터 은행별로 최대 수조원대 신규 자금지원
    만기연장·금리인하 혜택도…민관공조 지원체제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공세에 따른 기업 피해가 예상되는 가운데 시중은행들이 해당 기업들에 대한 금융지원에 나선다. 금융위원회를 중심으로 정부의 구제조치에 민간 금융기관도 적극 동참하는 양상이다.

    은행별로 이르면 5일 즉각 시행되는 자금지원 프로그램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수입선 차단 등 피해를 겪는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기존 대출의 만기연장, 최대 2.0%p 금리인하, 경영안정자금 특별대출 등이 제시되고 있다.

    우리은행은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대표적 피해산업의 협력사들을 지원하기 위해 우선 1조원 규모의 상생 대출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또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특별출연을 통해 이달 5000억원, 다음달부터 2020년까지 1조5000억원 각각 공급하는 등 총액 3조원대 자금지원을 실시한다.

    당장 이날부터 피해기업의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한 경영안정 특별지원 자금 500억원을 푼다. 또 피해가 예상되는 소재·부품기업에 최대 1.2%p 대출금리를 우대하고, 핵심 수수료를 전액 면제하는 특화상품도 준비 중이다.

    우리은행은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전담TF를 영업부문장 직속으로 운영하면서 피해기업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다양한 여신지원과 함께 업체별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중장기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향후 기술우수 기업 대상 직접투자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KB국민은행도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대한 긴급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해 이날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우선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편성해 한도 특정 없이 해당 기업이 위기를 넘기는 데 필요한 만큼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피해기업의 만기도래 여신은 상환을 유예하고 최대 2.0%p의 우대금리도 제공한다. 분할상환대출을 보유한 피해기업은 원금상환을 유예해준다. 환율 우대와 외국환 관련 수수료 감면·면제 혜택도 부여한다.

    국민은행은 규제 영향이 높은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소재부품 기업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해, 이를 통해 특별우대금리로 신규자금을 긴급 지원하는 등의 방침도 세웠다.

    신한은행은 일시적으로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당 최대 10억원씩 총액 1조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분할 상환도 유예하고 신규 여신이나 연장 여신에 대해서 금리를 최고 1.0%p 감면해준다.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설치해 정부지원 정책 등 각종 정보와 재무 컨설팅도 피해기업에 제공한다. 당일심사를 원칙으로 하는 소재·부품 기업 여신지원 전문 심사팀도 가동해 국내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돕는다.

    NH농협은행은 이날부터 일본산 소재·부품 수입 기업에 할부상환금 납입을 최대 12개월 유예해준다. 기업의 신용등급과 무관하게 상환기한 연기가 가능하고, 신규 대출이나 상환 연기 때 금리를 0.3%p 우대해주기로 했다. 대일 수출의존도가 99%에 달하는 파프리카 재배 농가 등에 대해서도 금융지원을 한다.

    KEB하나은행도 금융지원 대책반을 신설하고 지원에 나섰다. 하나은행은 일본 수출 규제와 직접적으로 관련된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일본 제품·서비스 불매운동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여행사, 저가 항공사 등을 대상으로 유동성을 지원하기로 했다.

    피해기업 임직원에게도 대출금리를 최대 1.0%p 우대해주고 수수료 감면과 대출 연장 혜택을 줄 예정이다. 일본계 저축은행·대부업체에서 개인대출 상환 압력이 발생하는 경우 대환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은행권의 이같은 행보는 앞서 금융위원회를 중심으로 한 민관 공조협의에 따른 조치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3일 최종구 금융위원장 주재로 금융감독원, 산업·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 시중은행들과 함께 일본 수출규제 대응 간담회를 열어 피해기업 지원 방안을 확정했다.

    구체적 지원 대상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른 피해를 입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으로 ▲지난해 1월1일부터 해당품목의 수입·구매실적을 보유한 기업 ▲증빙자료를 갖춘 향후 수입·구매 예정기업 ▲이들 기업에 연관된 기타 피해기업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